본문 바로가기

오늘 밤 제주도부터 20일 오후 영남지역까지 태풍특보 발효 전망

중앙일보 2019.07.19 17:30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앞바다에 파도가 거세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앞바다에 파도가 거세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을 계속함에 따라 기상청은 19일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경보를 발령한 데 이어 남해와 남해안 등지에 태풍 예비특보를 발령했다.
태풍 특보

태풍 특보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 경보를 발령했다.
또, 이날 오전 4시와 오후 4시에 태풍 예비특보를 발표했다.
 
실제 태풍주의보·경보 발령 예상 시각을 지역별로 보면 다음과 같다.
태풍 예비특보

태풍 예비특보

우선 19일 밤에는 제주도(제주도 산지, 제주도 서부·북부·동부·남부, 추자도), 제주도 앞바다, 서해 남부 남쪽 먼바다, 남해 동부 먼바다, 남해 서부 먼바다 등에 태풍 특보가 발령될 전망이다.
 
또, 20일 새벽에는 서해 남부 앞바다,, 서해 남부 북쪽 먼바다, 남해 서부 앞바다 등에도 태풍 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오전에는 광주와 전남 지역으로 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오후에는 다시 전북(고창군, 장수군, 임실군, 순창군, 정읍시, 남원시), 경북(영천시, 경산시, 군위군, 청도군, 고령군, 성주군, 칠곡군, 청송군, 영덕군, 포항시, 경주시), 경남, 대구, 부산, 울산 등지에도 태풍 특보가 발령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와 함께 동해 남부 앞바다, 동해 남부 남쪽 먼바다, 동해 남부 북쪽 먼바다, 남해 동부 앞바다 등에도 20일 오후 태풍 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한편, 이날 오후 5시 현재 하루 강수량은 제주 삼각봉에 293㎜의 폭우가 쏟아졌고, 제주 사제비 270㎜, 제주 윗세오름 269㎜, 전남 여수 거문도 224㎜ 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