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경대학교 ‘2019 GKS 주요 국가 학생 초청 연수’ 성료

중앙일보 2019.07.19 15:00
서경대학교(총장 최영철)는 GKS 주요 국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7월 9일부터 19일까지 11일간 서경대에서 실시한 초청 연수를 성공리에 끝냈다.
 

러시아, 우간다, 카자흐스탄, 프랑스, 파라과이 등 26개국 30명 대상
7월 9일부터 11일간 역사·문화 특강, 교육·산업시설 탐방, 문화체험, 홈스테이 등 진행

서경대가 실시한 이번 연수에 참가한 주요 국가 학생들은 네팔 1명, 대만 2명, 러시아 2명, 르완다 1명, 미얀마 1명, 방글라데시 1명, 스리랑카 1명, 스웨덴 1명, 싱가포르 1명, 에콰도르 1명, 에티오피아 1명, 영국 1명, 우간다 1명, 이란 1명, 일본 2명, 중국 1명, 카메론 1명, 카자흐스탄 1명, 케냐 1명, 파라과이 2명, 파키스탄 2명, 호주 1명, 홍콩 1명, 프랑스 1명 등 모두 26개국 30명이다.  
 
서경대는 이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역사 및 문화 특강, 기아자동차와 삼성디지털 시티 등의 기업체 견학, 서울대학교 규장각 방문, 도자기 및 송편 만들기 등의 체험행사를 진행했으며 여주의 신륵사를 방문하여, 템플스테이를 하기도 했다. 특히 서경대에 특화된 한국의 IT, K-Pop 등의 특강이 진행되었고, 한국어 수업은 생활한국어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그 밖에 재학생들과의 교류, 태권도 배우기 등의 문화체험, 홈스테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돼 참가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서경대는 연수에 참가한 외국인 학생들이 전원 학생생활관에 입실해 생활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외국어가 가능한 서경대 재학생들로 구성된 ‘운영 서포터즈’를 개별 배정하는 등 질 높은 연수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 특히 서경대는 이들 연수생들이 연수 후 서경대에 입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서경대에서 진행하고 있는 글로벌 한국 장학생 유치사업 등과 연계해 참여 대학이 소재한 지역별 특화된 산업 분야 관련 전공을 집중 소개하고 다양한 입학정보 등을 제공해 유학과 연계하거나 향후 친한·지한 인사로 양성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연수 종료 후 각 국가로 복귀한 뒤에도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와 전자우편(E-mail) 등을 통해 학생들의 관심사항과 서경대 입학·편입학 정보를 제공하고 주변 지인에게 유학 관련 정보를 전파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서경대학교 산학협력단은 2018년에 이어 올해도 ‘2019 GKS(Global Korea Scholarship: 대한민국 정부 초청 외국인 대학원 장학생) 주요 국가 학생 초청 연수’ 사업의 위탁 기관으로 연속 선정됨에 따라 국립국제교육원으로부터 총 8천450만 원을 지원받아 연수를 진행했다. 국립국제교육원의 이번 연수기관 지원 사업에는 서경대를 비롯해 전국에서 경북대, 부산외대, 조선대 등 4개 대학이 선정되어 동시에 연수가 이루어졌다.  
 
초청연수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인성교양학부 박부남 교수는 “서경대가 국립국제교육원의 ‘2019 GKS 주요국가 학생 초청연수’를 작년에 이어 올해 또다시 개최하게 된 것은 그만큼 외국인 유학생(유학 희망자)들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과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우리 대학은 앞으로도 글로벌 실용교육 중심 대학이라는 대학 정체성에 걸맞게 외국인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에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