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르샤 ‘네이마르 빅딜’ 위해 1300억원+선수 2명 제시

중앙일보 2019.07.19 08:33
브라질 축구대표팀 공격수 네이마르가 바르셀로나 복귀 가능성을 타진 중이다. [AP=연합뉴스

브라질 축구대표팀 공격수 네이마르가 바르셀로나 복귀 가능성을 타진 중이다. [AP=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강호 FC 바르셀로나가 브라질 대표팀 간판 공격수 네이마르 다 실바를 영입하기 위해 현 소속팀 파리생제르맹(프랑스ㆍ이하 PSG)에 파격적인 제안을 내놓았다. 거액의 현금에 주전급 선수 두 명을 얹어주는 조건으로 맞트레이드를 제의했다.
 
스포츠 전문 위성채널 ‘스카이스포츠’는 “바르셀로나가 네이마르와 맞트레이드할 선수 두 명의 명단을 PSG에 전달했다”면서 “이적료로 9000만 파운드(1320억원)를 지불하고, 여기에 선수 두 명을 추가로 얹어주는 조건”이라고 19일 보도했다.
 
네이마르는 바르셀로나에서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루이스 수아레스(우루과이) 등 주축 공격수들과 호흡을 맞춰 ‘MSN 삼총사’를 결성했지만, 지난 2017년 “이제는 발롱도르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며 PSG로 이적했다. 바르셀로나에서는 간판 스타 메시의 아성을 뛰어넘기 힘들다는 판단이었다.
 
하지만 PSG 생활은 기대와 달리 순탄치 못했다. 구단 및 감독과 잦은 불화설에 시달렸고, 팀 동료들과도 종종 날을 세웠다. 불협화음이 이어지다보니 ‘유럽 챔피언스리그 제패’라는 꿈에 다가서지도 못했다.
 
PSG는 적절한 이적료가 제시될 경우 네이마르를 바르셀로나에 돌려보낼 수 있다는 입장이다. 다만 기대하는 금액이 매우 크다. 유럽 어느 팀에서도 당장 에이스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인 만큼, 최소 2억 파운드(2900억원) 이상을 받아야 한다는 게 PGS의 복안이다.
 
네이마르를 원하지만 최근 프랑스 대표팀 간판 공격수 앙투안 그리즈만을 영입하며 1억2000만 유로(1600억원)를 지출해 재정이 빠듯한 바르셀로나는 현금에 선수를 추가하는 방안으로 협상을 바라고 있다.
 
바르셀로나가 PSG에 제시한 선수들이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럽 현지 보도와 전문가들의 분석을 종합하면 필리페 쿠티뉴, 우스망 뎀벨레, 이반 라키티치 등 미드필드진을 구성하는 핵심 멤버들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다만 PSG가 현금 거래를 우선시한다는 입장이어서 바르셀로나의 제안을 수용할 지 여부가 불투명하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