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생각은?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생각은?


직장인들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이 취미 등 여가 활동, 정시 퇴근 문화 정착과 가족과의 시간이 늘어난 점 등 내 삶에 긍정적인 영향이 부정적인 영향보다 크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 서비스 여기어때와 함께 현재 주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하는 회사에 재직 중인 직장인 1173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제 도입 후 변화’를 주제로 한 설문조사 결과다.
 
먼저 직장인 51.7%가 근로시간 단축이 삶에 영향을 주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2명 중 1명은 영향을 받은 것. 이들 중 ‘긍정적 영향’을 체감한다는 응답자가 78.1%였으며 구체적으로 근로시간 단축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부분으로 ‘취미 등 여가 생활 가능’(49.2%,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정시 퇴근 분위기 정착’(40.3%), ‘가족과의 시간 확보로 만족도 증대’(39.7%) 등이라고 답했다.
 
반면,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월 소득이 줄어듦’(60.2%,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업무량은 줄지 않아서 심적 부담감이 가중’(44.4%), ‘집에 일을 가져가서 하는 등 무보수 근로시간이 늘어남’(25.6%), ‘업무 효율이 떨어짐’(23.3%), ‘저녁 양극화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12.8%) 등을 선택했다.
 
실제 주 52시간 근무제 이후 근로시간이 단축되었다는 응답은 39.0%였으며, 주당 평균 4시간 정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되었다. 또, 34.8%가 야근 및 주말 근무가 ‘줄어들었다’고 답했으며, ‘아예 없어졌다’는 응답자도 10.7%나 됐다.  
 
한편 응답자 절반(50.7%)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삶의 질이 윤택해졌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행 빈도가 늘어났다고 답한 응답자도 35.5%였다. 하지만 여유는 늘어났지만, 소득은 줄어든 경우도 있었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이후 월 임금이 줄어들었다는 응답자는 24.7%였고, 월평균 38만원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되었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nag.co.kr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