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만금에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단지 들어선다

중앙일보 2019.07.18 18:11
정부가 새만금에 들어설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 사업 추진을 승인했다. 민간자본 약 4조6000억원을 투입해 새만금 지역에 2.1GW 규모의 수상 태양광 발전 설비를 만드는 게 골자다
 

산업부 전기위원회 승인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같은 내용의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전기위원회는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에 대해 ▶재원조달계획 ▶발전설비 건설ㆍ운영계획 ▶지역수용성 정도 등을 면밀히 심사한 결과, ‘전기사업법’에 따른 발전사업 허가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0월 30일 전북 군산시 유수지 수상태양광부지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 행사를 마치고 수상태양광 시설을 돌아보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0월 30일 전북 군산시 유수지 수상태양광부지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 행사를 마치고 수상태양광 시설을 돌아보고 있다. [중앙포토]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은 새만금 사업지역 중 상대적으로 개발수요가 낮은 공항 인접 새만금호의 약 30㎢를 활용한다. 역대 수상 태양광 프로젝트 중 세계 최대인 2.1GW의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여의도 면적의 약 10배로, 약 100만 가구에 전력공급이 가능하다.
 
기존 세계 최대(준공 기준) 수상태양광 발전단지(중국 화이난시, 150MW)의 14배에 달하며, 2018년 기준 전세계 수상태양광 설치량 (1.3GW)의 1.6배에 해당하는 대규모 사업이라고 산업부는 강조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새만금 발전단지에는 약 500만개 이상의 태양광 모듈 수요가 예상된다. 국내 업계가 약 2조5000억원 규모의 설비ㆍ기자재 시장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심진수 산업부 재생에너지산업과장은 “새만금 수상태양광 단지 건설에는 약 4조6000억원의 민간 투자자금이 유입되고, 연인원 약 160만명의 건설인력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라북도 등 지역 경제 전반에 큰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