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농구 정병국, 거리서 바지 내리고…음란행위 혐의 체포

중앙일보 2019.07.18 10:45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 선수. [연합뉴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 선수. [연합뉴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 선수가 길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8일 공연음란 혐의로 정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벗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한 여성은 정씨의 행위를 보고 112 신고했다.
 
경찰은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주변 CCTV 등을 통해 용의자를 확인한 뒤 17일 정씨를 체포했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초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