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폭력 강지환, 검찰 송치…피해자들은 악성 댓글 작성자 고소

중앙일보 2019.07.18 10:18
함께 일하는 여성 스태프들을 성추행하고 성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이 검찰에 송치됐다. 피해 여성들도 자신들에 대한 악성 댓글을 쓴 누리꾼들을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고소하기로 했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18일 오전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를 받고 있는 강지환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나온 강지환은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 대답 없이 호송차에 올랐다.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씨(본명 조태규)가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검찰 송치를 위해 이송되고 있다. [뉴스1]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씨(본명 조태규)가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검찰 송치를 위해 이송되고 있다. [뉴스1]

 
범행 후 음악감상…경찰 강지환 마약 검사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8~9시 사이에 광주시 오포읍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게 성폭력을 행사하고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당일 강지환은 퇴직하는 직원의 송별회를 해 준다며 소속사 관계자 등 7명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다른 이들은 귀가했지만 피해 여성들은 강지환이 "콜택시를 불러주겠다"며 만류해 남았다가 변을 당했다. 그는 피해 여성들에게 질문에 답을 하지 않으면 술을 마셔야 하는 술 게임을 제안했다. 그리고 피해자들이 대답하기 곤란한 질문을 해 사실상 술을 권했다. 이후 술에 취해 잠이 든 피해자들을 상대로 범행했다.
 
강지환은 경찰에 긴급체포된 이후 "술에 취해 아무런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피해자들은 "당시 강지환이 술을 많이 마시긴 했지만, 만취 상태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당시 강지환은 팔만 잡아주면 계단을 오르내릴 수 있었고 자신의 방이 있는 3층에서 피해자들이 자고 있던 2층까지 혼자 내려왔다고 한다. 피해를 본 여성들이 방문을 걸어 잠그자 "문을 열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강지환은 경찰이 출동하기 전까지 거실에서 음악을 듣기도 했다.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씨(본명 조태규)가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검찰 송치를 위해 이송되고 있다. [뉴스1]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씨(본명 조태규)가 18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검찰 송치를 위해 이송되고 있다. [뉴스1]

혐의를 부인하던 강지환은 구속된 뒤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범행 사실을 인정했다. 경찰이 해바라기센터에 의뢰해 진행한 DNA 검사에서도 강지환의 범행을 뒷받침할 결과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지환이 약물을 사용해 범행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약물로 인한 성범죄가 잇따르면서 통상적으로 마약 검사를 함께 진행한다"고 말했다.
 
피해 여성들, 악성 댓글 누리꾼 고소 예정 
피해 여성들도 반격에 나선다. 사건이 알려진 뒤 자신들에게 '꽃뱀' 등을 운운하는 악성 댓글을 쓴 누리꾼들을 고소하기로 했다. 고소 대상만 30~50명에 이른다고 한다. 
 
경찰도 피해자들에게 강지환과의 합의를 종용하는 회유·압박 모바일 메신저를 보낸 이들에 대한 조사에도 착수할 예정이다. 앞서 피해자들은 지난 15일 "강지환의 가족과 피해 여성들이 소속된 업체 관계자가 강지환과의 합의를 종용하고 있다. 이런 일이 없도록 해달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제출했었다.  
 
피해자들의 국선변호사인 박지훈 변호사는 "사건 이후 피해자들은 '꽃뱀' 등을 운운하는 악성 댓글 등에 의한 2차 피해로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고통이 컸다"며 "현재 고소 대상자를 선별하고 있다. 이르면 내일(19일)쯤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