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첫 7나노 칩셋 양산 돌입···"일본 규제 영향 없다"

중앙일보 2019.07.18 05:00
삼성전자의 AP 브랜드 '엑시노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AP 브랜드 '엑시노스'. [사진 삼성전자]

다음 달 공개될 삼성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노트 10’에 들어가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엑시노스 9825’가 본격 양산에 돌입했다. S10에 들어간 엑시노스 9820과 비교해 성능에는 큰 차이가 없지만 8나노미터(㎚)에서 7나노로 공정이 더욱 미세화된 제품이다. 엑시노스 9825는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가 올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웨이퍼 출하식을 열었던 7나노 극자외선(EUV) 공정을 적용한 제품이다.  
 
엑시노스 9825는 국내와 인도 판매 노트10에
17일 한 업계 관계자는 “엑시노스 9825의 생산에는 차질이 없다. 노트10 출시 스케줄에 맞춰 통상적인 절차대로 세트 업체에 칩을 납품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세트 업체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를 가리키는 말이다. 칩 품질 관리(QC)를 위해 공정 스케줄을 조절할 순 있어도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규제 때문에 인위적으로 생산량을 감축하진 않았다는 얘기다. EUV 공정엔 일본이 수출을 규제한 3개 품목 중 하나인 포토 레지스트가 쓰인다. 
 
노트10은 다음 달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즈 센터에서 최초 공개되며, 8월 말 내수 시장부터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엑시노스 9825는 노트10 가운데서도 국내와 인도 판매분 등에만 한정적으로 채택됐다. 내수용과는 달리 미국ㆍ유럽 시장에서 판매될 노트10에는 S10과 마찬가지로 미국 퀄컴이 제작한 7나노 기반 ‘스냅드래곤 855’ 또는 최근 발표한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가 쓰인다. 퀄컴은 파운드리 전 세계 1위 업체인 대만 TSMC에 스냅드래곤 855 위탁 생산을 맡겼다.

 
현재 삼성의 7나노 EUV 공정은 기존 생산라인 가운데 일부분만을 전환한 방식이다. 전체 양산 칩 물량과 비교하면 소규모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EUV 전용 라인을 오는 9월 완공하고, 내년 1월쯤 EUV 전용 라인에서 칩을 양산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EUV는 빛의 파장(13㎚)이 기존 불화아르곤(ArFㆍ193㎚) 대비 14분의 1 정도에 불과, 더 미세한 선로를 그릴 수 있다. 대만 TSMC는 삼성전자 대비 EUV 공정 전환이 상대적으로 느린 편이다. 
 
엑시노스9825

엑시노스9825

국내에 판매될 노트10에 들어갈 엑시노스 9825의 성능 테스트 결과도 속속 공개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각) 미국 정보ㆍ기술(IT) 매체 폰아레나는 노트10으로 추정되는 단말기(모델명 SM-N970F)의 성능 실험(벤치마크 테스트) 결과, 싱글 코어 4495점, 멀티 코어 1만223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성능 측정에 쓰인 삼성 단말기는 엑시노스 9825를 탑재한 제품이라고 한다. S10 플러스(싱글 코어 4357점, 멀티 코어 1만45점)와 비교해 약간 더 좋은 점수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