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틸웰 美차관보 "우린 동맹, 한일갈등 풀수있게 지원하겠다"

중앙일보 2019.07.17 18:01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예방한 뒤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 우상조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예방한 뒤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 우상조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7일 한·일 갈등 상황을 풀 수 있게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외교 당국자 연쇄 회동 후 밝혀
"기본적으로 한ㆍ일이 해결해야"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당국자들과 연쇄 회동 뒤 가진 약식 회견에서 “미국은 (한·일과)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양국의 문제 해결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기본적으로 한국과 일본이 이 민감한 이슈를 해결해야 하며 해법을 곧 찾기를 희망한다”며 “미국은 우리의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 일본 관계를 강화하는데 매우 큰 비중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간 협력 없이는 어떤 중요한 이슈도 해결될 수 없다는 게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함께 회견에 나선 윤 차관보는 “일본의 수출통제 조치에 대해 (스틸웰 차관보와) 의견을 나눴다”며 “우리 입장을 설명했고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도 대화 재개를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는데 도울 수 있도록 나름의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앞서 스틸웰 차관보는 오전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서는 ‘미국이 한·일갈등에 관여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동맹이기 때문에 우리는 한국 및 미국과 관련된 모든 이슈에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미국이 향후 한·일 갈등 상황에 어떤 방식으로 촉진에 나설지 주목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접견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접견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스틸웰 차관보는 오전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및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했고 오후에는 카운터파트인 윤순구 차관보와 만난 뒤 강경화 장관을 예방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한국 정부 당국자들과 동맹과 연관된 많은 이슈도 논의했다”며 “우리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전략 간 자연스러운 접점을 찾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도 밝혔다. 다만 스틸웰 차관보는 윤 차관보 등과의 회동에서 호르무즈 해협 호위와 관련 한국의 참여를 요청하진 않았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