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지대학교, ‘2019학년도 하계 전공학문연계 해외봉사활동’ 진행

중앙일보 2019.07.17 14:33
명지대학교(총장 유병진)가 ‘2019학년도 하계 전공학문연계 해외봉사활동’을 진행한다. 이 행사는 명지대 학생복지봉사팀의 주관으로 월드쉐어와 연계협력하여 봉사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명지대의 전공학문연계 교육봉사는 해당 봉사활동 지역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9학년도 하계 전공학문연계 해외봉사활동’은 교내 재학생들의 국제협력형 봉사마인드를 구축하고, 우리대학교 자체개발 해외봉사단 파견을 유치함과 동시에 사랑·진리·봉사의 대학이념 제고 및 우리대학교 봉사정신 함양에 목적을 두었다.
 
봉사 파견 국가는 몽골(울란바토르), 키르기스스탄(비슈케크), 인도네시아(자카르타) 3개국이며, 총 100여명의 학생이 봉사를 진행한다. 7월 16일(화)부터 7월 26일(금)까지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해외봉사가 진행되며, 키르기스스탄은 7월 15일(월)부터 7월 25일(목)까지 진행된다.  
 
이 밖에도 키르기스스탄(비슈케크)은 7월 12일(금)부터 7월 22일(월)까지 자연캠퍼스 학생들이 먼저 해외봉사를 진행하며, 이후 인문캠퍼스 학생들이 7월 15일(월)부터 7월 25일(목)까지 봉사를 진행한다.  
 
‘2019학년도 하계 전공학문연계 해외봉사활동’ 프로그램은 전공연계봉사와 일반봉사로 나누어 진행한다. 전공연계 교육봉사는 기초영어, 태권도, 미술, 체육, IT 등 특화되고 세분화된 교육 봉사로 진행되고, 일반봉사는 노력봉사(시설보수 및 벽화봉사 등)와 문화교류(마을잔치 및 문화공연 등)로 진행한다.  
 
명지대 해외봉사단을 인솔하는 인문학생복지봉사팀 양재원 과장은 “몽골의 청소년들에게 보다 나은 교육환경을 만들어 줄 수 있는 행사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학생들이 이번 해외봉사활동을 통해 사랑의 참된 의미를 몸소 체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