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 망언’ 김순례, 최고위원 자동복귀…“박탈근거 안돼”

중앙일보 2019.07.17 11:08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임현동 기자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임현동 기자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석달 간 당원권이 정지됐던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18일자로 징계기간이 끝나면서 최고위원직에 자동복귀하게 됐다.
 
17일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헌·당규상 당원권 정지자가 당원권을 회복했을 경우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어 당의 부담이 적은 방향으로 정치적 결단을 해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법률전문가들에게 의뢰한 결과 ‘당원권 정지 3개월’이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최고위원직을 박탈할 근거가 될 수 없다는 것이 모든 법조인들의 해석이었다”면서 “저희 해석도 같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사실을 황교안 대표에게 보고했고, 대표 역시 그렇게 받아들였다”며 “김 의원은 자동으로 최고위원직을 회복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고위원직을 박탈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당 지도부가 묵살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그런 내용은 (보고서에) 전혀 없었다”며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김 의원은 지난 2월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해 4월에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를 받았다.  
 
그의 최고위원직도 자동 박탈되는 것인지, 징계 기간이 끝나면 최고위원직으로 복귀할 수 있는 것인지를 놓고 당 내에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한편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 당적 제명 처분을 받았던 이종명 의원 징계는 의원총회 절차가 이뤄지지 않아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