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해 편의점 상비약 가장 많이 팔린 것은? ‘타이레놀’

중앙일보 2019.07.17 10:37
지난해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팔린 상비약은 해열진통제인 ‘타이레놀’로 나타났다. 
 

129억원어치 팔려…전체 공급금액의 35%

1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8년 완제의약품 유통정보 통계집’에 따르면 지난해 편의점 안전상비약 공급금액은 371억8200만원으로 집계됐다. 관련 집계가 시작된 2013년 154억3900만원에서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35%는 타이레놀이 차지했다. ‘타이레놀정500밀리그람’은 지난해 129억1100만원어치 공급돼 개별 품목 가운데 가장 많이 판매됐다. 2013년 53억원에서 2014년 70억원, 2015년 85억원, 2016년 99억원, 2017년 124억원 등으로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타이레놀 다음으로는 판콜에이내복액(85억4100만원), 판피린티정(42억7700만원), 신신파스아렉스(33억7400만원) 순이었다.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 감기약 등 상비약이 비치돼있다.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 감기약 등 상비약이 비치돼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약국과 병원이 문을 닫는 밤이나 공휴일에도 의약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2012년 11월부터 편의점에서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안전상비약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부 편의점에서 타이레놀, 판콜에이, 판피린 등 의사 처방이 필요치 않은 13개 일반의약품을 판매 중이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