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양양에 장애인 해변캠프 개장…다음달 10일까지

중앙일보 2019.07.17 07:23
서울시는 이달 17일부터 8월 10일까지(25일간) 강원도 양양군 광진리 큰바다해수욕장에서 ‘서울시 장애인 해변캠프’를 연다.
 
서울시 장애인 해변캠프가 열리는 강원도 양양군 현남면 큰바다해수욕장. [그래픽 서울시]

서울시 장애인 해변캠프가 열리는 강원도 양양군 현남면 큰바다해수욕장. [그래픽 서울시]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장애인 해변캠프’는 서울시에 살고 있는 장애인과 가족, 단체 등이 신청할 수 있으며 최장 2박3일간 이용할 수 있다. 캠프는 하루 최대 400여 명이 이용할 수 있으며 올해 행사 기간 중 1만여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광진리 큰바다해수욕장은 수심에 깊지 않으면서 백사장이 넓어 편안하게 휴식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행사 기간 동안 숙박용 텐트, 물놀이 안전용품, 온수 샤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1인당 2000원이다. 개인용 텐트 야영공간과 휠체어, 베개, 이불을 무료 제공한다. 캠프에서 해변까지 휠체어로 이동할 수 있는 휠체어 통행로(바닥 팔레트)와 장애인 화장실도 설치했다. 
 
참가를 희망하는 장애인 및 가족은 사단법인 곰두리봉사협회 홈페이지(www.komduri.or.kr)에서 서식을 내려받아 신청서를 팩스(0303-0952-4025)로 보내면 된다. 조경익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올해는 노래자랑, 수영강습, 해변 시네마 등 해변문화축제로 즐길거리가 다양하다”며 “많은 분이 방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