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재테크 ‘덕투일치’ 뜬다 … 음악축제 14% 수익

중앙일보 2019.07.17 00:01 경제 2면 지면보기
 평소 공연ㆍ축제를 즐기는 30대 여성 박 모 씨(여)는 지난 5월 18일 서울 난지한강공원에서 열린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축제를 방문해 가족들과 함께 공연을 즐겼다. 박 씨는 올해 1월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와디즈를 통해 여기에 500만원을 투자했다. 축제를 앞두고 투자자 전용 일일 이용권 4매(판매가 22만원 상당)를 받아 축제를 무료로 즐긴 것은 물론, 축제장 한 쪽에 마련된 대형 포토월에 투자자로서 이름을 남겼다. 여기에 다이어리와 라운지 출입권도 덤으로 얻었다. 이달 11일엔 원금 500만원에 수익금 70만원을 더한 570만원도 돌려받았다.  

‘그린플러그드’에 500만원 펀딩
공연 무료로 보고 570만원 받아
영화 ‘너의 이름은’ 수익률 80%
문화펀딩 3년새 20억→70억 급증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여행ㆍ공연ㆍ전시 등 취미생활 관련 분야에 투자하는 젊은층이 크게 늘고 있다. 국내 최대 음악 축제 중 하나인 ‘그린 플러그드 서울 2019’에 투자한 투자자 455명은 5개월 동안 14% 수익률을 달성했다. [사진 와디즈]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여행ㆍ공연ㆍ전시 등 취미생활 관련 분야에 투자하는 젊은층이 크게 늘고 있다. 국내 최대 음악 축제 중 하나인 ‘그린 플러그드 서울 2019’에 투자한 투자자 455명은 5개월 동안 14% 수익률을 달성했다. [사진 와디즈]

 
'덕업일치'에 이어 '덕투일치' 아시나요 
 젊은 층을 중심으로 ‘덕투일치’가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덕투일치란 ‘덕질(특정 분야에 열성적인 관심을 가지고 파고드는 일)’과 투자가 일치한다는 뜻이다. 덕업일치(취미와 직업이 일치함)란 요즘 용어에 빗댄 신조어다. 좋아하는 분야의 취미활동도 하면서 재테크를 통해 돈도 벌 수 있는 의미로 쓰인다. 
 
국내 최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와디즈에 따르면 투자형 프로젝트 중 공연ㆍ전시ㆍ영화 등 ‘문화형 펀딩’ 금액(모집금액 기준)은 2016년 20억원 수준에서 지난해 말 기준 70억원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투자형 프로젝트 5개 중 1개는 문화형 펀딩이었다. 초기 기업이 일반 대중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 크라우드 펀딩은 펀딩 후 금전적 수익을 돌려주면 증권형(투자형), 물품을 돌려주면 후원기부형으로 분류된다.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여행ㆍ공연ㆍ전시 등 취미생활 관련 분야에 투자하는 젊은층이 크게 늘고 있다. 와디즈의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그린 플러그드 서울 2019’ 프로젝트에 투자한 투자자들은 축제 기간동안 포토월에 이름이 새겨지기도 했다. [사진 와디즈]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여행ㆍ공연ㆍ전시 등 취미생활 관련 분야에 투자하는 젊은층이 크게 늘고 있다. 와디즈의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그린 플러그드 서울 2019’ 프로젝트에 투자한 투자자들은 축제 기간동안 포토월에 이름이 새겨지기도 했다. [사진 와디즈]

 
투자형 프로젝트 5개중 1개는 문화 관련 
 올 들어 이런 '덕투일치' 경향성은 더욱 강화되는 추세다. 와디즈 측은 “국내 최대 음악 축제 중 하나인 ‘그린 플러그드 서울 2019’에 대한 채권 투자 모집 결과 청약 개시 하루 만에 500명이 몰려 약 9억원의 모집 금액을 조달했다”며 “실제 투자자로 참여한 455명은 5개월 동안 14%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진행된 스웨덴의 사진작가 ‘에릭 요한슨 사진전’은 9억원을 모았고, 오는 9월 예술의 전당에서 전시를 앞둔 ‘매그넘 인 파리’ 사진전은 6억원의 투자금을 모았다.  

 
투자형 크라우드 펀딩에서 문화형 펀딩이 인기를 끄는 요인에는 투자 수익률도 한 몫한다. 국내 문화 펀딩의 원조 격이라고 할 수 있는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2016년)’의 경우 약 370만명의 관람객을 끌면서 기본 금리 연 10%에 관객 수에 따른 추가 금리 연 70%를 더한 연 80% 금리를 투자자에 돌려줘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어 지난해 말 5억원 펀딩에 성공한 ‘러빙빈센트 전’도 7개월 만에 연 10%의 금리로 상환을 마무리했다. 와디즈 관계자는 “‘그대, 나의 뮤즈 전’과 ‘샤갈 러브앤라이프 전’ 등 다양한 문화 전시 프로젝트들이 인기를 끌며 투자자들에게 연 10%대 수익률을 안겨줬다”고 말했다.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여행ㆍ공연ㆍ전시 등 취미생활 관련 분야에 투자하는 젊은층이 크게 늘고 있다. 지난 4월 와디즈의 투자형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3억원의 자금 조달에 나섰던 스웨덴 사진 작가 ‘에릭 요한슨 사진전’엔 9억원이 몰렸다. [사진 와디즈]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여행ㆍ공연ㆍ전시 등 취미생활 관련 분야에 투자하는 젊은층이 크게 늘고 있다. 지난 4월 와디즈의 투자형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3억원의 자금 조달에 나섰던 스웨덴 사진 작가 ‘에릭 요한슨 사진전’엔 9억원이 몰렸다. [사진 와디즈]

 
 상품을 받는 보상형 크라우드 펀딩에서도 문화형 펀딩이 차지하는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보상형 크라우드 펀딩 전문 플랫폼인 텀블벅에 따르면 문화 펀딩 프로젝트의 누적 성사 건수는 2015년 800건에서 2018년 2700건으로 매년 1.5배 이상 성장했다. 텀블벅이 지난달 22일부터 진행 중인 오프라인 보드게임인 ‘던전즈 &드래곤즈 한국어판 발매’에는 1396명의 후원자가 몰려 약 3억 5000만원의 자금을 모았다. 
 
 장르도 확대되고 있다. 일러스트 작가의 작품뿐 아니라 일러스트를 기반으로 책, 웹툰, 공예, 패션 등 장르가 다양해졌다. 현재 진행 중인 도밍 작가의 그림책 ‘기묘한 인어 화집’은 목표 금액 500만원에 1359명의 후원자가 몰려 6376만원을 넘어섰다.

 
'문화 펀딩'의 대표적 성공 사례로 꼽히는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포스터. 2017년 7월 투자자들에게 연 80%의 수익률을 안겨주며 화제가 됐다. [사진 와디즈]

'문화 펀딩'의 대표적 성공 사례로 꼽히는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포스터. 2017년 7월 투자자들에게 연 80%의 수익률을 안겨주며 화제가 됐다. [사진 와디즈]

 
 금전적인 수익이나 상품 보상 이외도 기여와 보람이라는 무형적인 보상이 뒤따른다는 점도 젊은층을 유인하는 요소다. 텀블벅에선 후원자가 1만원을 내면 시사회 초대권은 물론, 영화 엔딩 크레딧에 자신의 이름을 올릴 수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주전장’과 축구 다큐멘터리 ‘라우드(LOUD)&프라우드(PROUD)’ 등이다. 
 
보상형 크라우드 펀딩 전문 업체인 텀블벅에선 최근 일러스트 및 관련 장르에 대한 프로젝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약 1400명으로부터 6500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기묘한 인어 화집' 프로젝트. [사진 텀블벅]

보상형 크라우드 펀딩 전문 업체인 텀블벅에선 최근 일러스트 및 관련 장르에 대한 프로젝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약 1400명으로부터 6500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기묘한 인어 화집' 프로젝트. [사진 텀블벅]

 
미닝아웃 소비, 덕투일치로 연결 
강유정 문화평론가(강남대 교수)는 “‘미닝 아웃(신념을 소비로 표출)’이란 요즘 신조어에서 알 수 있듯 젊은 층을 중심으로 소비와 투자를 통해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의식이 강해지는 추세”라며 “나 혼자 소비의 만족감을 즐기면 된다는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문화에서 소비와 투자를 통해 사회적 의미를 찾으려는 방향으로 트렌드가 바뀌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지난달 22일 오프라인 게임 프로젝트인 '던전즈 & 드래곤즈 한국어판 발매 프로젝트'는 현재까지 약 3억 5000만원 이상의 후원액을 달성하면서 텀블벅 게임 카테고리 내 최다 후원액을 경신했다. [사진 텀블벅]

지난달 22일 오프라인 게임 프로젝트인 '던전즈 & 드래곤즈 한국어판 발매 프로젝트'는 현재까지 약 3억 5000만원 이상의 후원액을 달성하면서 텀블벅 게임 카테고리 내 최다 후원액을 경신했다. [사진 텀블벅]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