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청 “日수출규제 기업피해 최소화에 가용자원 총동원”

중앙일보 2019.07.16 19:11
16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대책 당청 연석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최재성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호중 사무총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박주민 최고위원. [연합뉴스]

16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대책 당청 연석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최재성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호중 사무총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박주민 최고위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16일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국내 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범정부적으로 가용자원을 총동원하고 대체수입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일본경제보복대책 당청 연석회의 후 브리핑에서 “대체 수입선 확보 등 기업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하고, 이번 일이 한국 경제의 체질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라고 했다”고 밝혔다.  
 
당청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단호한 대처’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내면서 이를 위해 소통 채널을 열어 분업과 협업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일본 수출규제의 의도와 배경과 관련해 한일 과거사 문제, 한국 경제 발전에 대한 견제, 남북관계 진전과 동북아 질서 전환 과정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당청은 우선적으로는 한국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임을 확인했다. 또 이번 일이 한국경제의 체질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조 의장은 외교 협상 등 정부의 노력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우리 정치ㆍ경제ㆍ사회의 모든 역량이 한목소리로 대응하는 것이 절실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당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최재성 당 특위 위원장 등이,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각각 참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