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에 금품·성접대 했다"… 교도소 수감중인 조폭 두목 진정서

중앙일보 2019.07.16 18:13
교도소에 수감 중인 폭력조직 두목이 경찰관들에게 수년간 금품과 성 접대를 했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조사가 진행 중이다.
교도소에 수감중인 폭력조직 두목이 경찰관들에게 금품과 성 접대를 했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경찰이 사실 관계 확인과 해당 경찰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대전경찰청]

교도소에 수감중인 폭력조직 두목이 경찰관들에게 금품과 성 접대를 했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경찰이 사실 관계 확인과 해당 경찰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대전경찰청]

 

대전지역 조폭두목 A씨 서울경찰청에 진정서 보내
해당 경찰관들 "A씨가 무고한 것, 사실 아냐" 주장

16일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폭력 등의 혐의로 청송교도소에 복역 중인 대전지역 폭력조직 두목 A씨(38)는 지난달 초 서울경찰청에 ‘평소 알고 지내던 경찰관들에게 금품을 주고 성 접대를 했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우편으로 제출했다. 진정서는 30여장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진정서에서 대전경찰청 소속 경찰관 2명을 수년간 접대했다고 주장했다. 접대는 주로 A씨와 그의 지인들이 운영하는 유흥업소를 통해 이뤄졌다는 게 진정서 내용의 일부다.
 
진정서를 접수한 서울경찰청은 교도소로 감찰담당 직원을 보내 A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지난달 중순 대전경찰청으로 관련 자료를 이첩했다. 자료를 넘겨받은 대전경찰청 감찰팀은 최근 청송교도소에서 A씨를 만나 진정서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아직 A씨가 지목한 경찰관 2명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무고일 가능성도 있는 만큼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게 감찰팀의 입장이다. A씨가 진정서를 통해 지목한 경찰관 2명은 현재 대전경찰청에서 근무 중이다.
 
해당 경찰관들은 “(나를)음해하려는 것이다.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진정서 내용을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력 등의 범죄를 저지른 A씨를 여러 차례 교도소에 보낸 것에 앙심을 품고 허위로 진정서를 보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폭력조직 두목인 A씨를 관리해온 경찰 관계자는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에 구속된 A씨가 집행유예로 풀려날 것으로 알고 있다가 대전경찰청의 수사로 실형을 살게 되자 담당 경찰관을 무고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마약 혐의를 받던 A씨는 폭력 혐의가 더해지면서 ‘징역 3년’을 추가로 살게 됐다고 한다.
교도소에 수감중인 폭력조직 두목이 경찰관들에게 금품과 성 접대를 했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경찰이 사실 관계 확인과 해당 경찰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중앙포토]

교도소에 수감중인 폭력조직 두목이 경찰관들에게 금품과 성 접대를 했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경찰이 사실 관계 확인과 해당 경찰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들이 속한 부서 관계자는 “당사자들이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상태로 조사가 이뤄지면 성실하게 받겠다는 입장”이라며 “다만 감찰조사를 통해 사실로 드러나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정서가 이첩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대전경찰청 내부는 온종일 어수선했다. “사실이 아닐 것이다. 조폭 두목이 음해를 할 것이다”는 옹호론부터 “사실이면 경찰조직에 큰 수치로 남을 것이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엇갈렸다.
 
대전경찰청 감찰팀 관계자는 “진정서 내용을 확인한 뒤 경찰관 2명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필요할 경우 A씨에 대한 추가 면담도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