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주운전' 안재욱, 이른 복귀…"연기 외에는 재주 없어"

중앙일보 2019.07.16 16:56
연기자 안재욱. [중앙포토]

연기자 안재욱. [중앙포토]

지난 2월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배우 안재욱(48)이 5개월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안재욱은 16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연극 '미저리' 프레스콜에서 "죄송스럽고 부끄러워서 일을 정말 그만둘까도 생각했다"면서 "복귀가 이르다는 비난과 질타에도 불구하고, 제가 연기 외에는 할 줄 아는 재주가 없더라"고 말했다.
 
그는 "성실한 모습으로 보답해야 하는데 마치 숨어있는 것처럼 하루하루 임하면 답이 없을 것 같았다"며 "배우는 무대에 설 기회가 없으면 끝이지 않나. 주어진 기회를 소중히 생각하며 학교 다닐 때보다도 더 많이 연습했다. 하루하루 열심히 살며 보답하겠다"고 했다.
 
안재욱은 지난 2월 9일 지방 일정을 마치고 술자리를 가진 후 다음날 오전 서울로 향하던 중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안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6%로,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 사건으로 인해 안재욱은 뮤지컬 '광화문 연가'와 '영웅'에서 하차했으나 5개월여만에 새로운 작품인 '미저리'에 출연하게 됐다.
 
그는 "컴퍼니 측과 배우들에게 미안한 마음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영웅'에서 하차하게 된 마당에 또 다른 작품을 올려도 되는지 고민이 많았다"고 했다.
 
이어 "제 일이 배우라 (대중 앞에) 노출될 수밖에 없는 점을 이해해달라. 더욱 사려 깊게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