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 예산만 줄인 건 경제보복”…日 거론하며 文 비판한 황교안

중앙일보 2019.07.16 16:4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대구를 찾아 “올해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모두 예산이 늘었는데, 대구만 줄었다고 한다. 이것은 또 다른 경제보복”이라고 말했다. 최근 일본의 수출 제한과 관련 “일본이 외교로 풀어야 할 문제를 치졸한 방법으로 보복하고 있다”고 말한 뒤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대구 경제 살리기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대구 경제 살리기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대구 민생 탐방에 나선 황 대표는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 경제 살리기 토론회’에 참석해 “지난해 편성된 예산안 자료를 받아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과거 대구는 산업화의 심장이었다. 그런데 90년대 이후 점차 대구 경제가 홀대받고 후퇴하는 길로 가고 있다고 들었다”며 “한국당은 대구 경제 체질을 바꾸고 산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다양한 혁신 지원 방안을 챙겨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편성된 2019년도 정부 예산안을 보면, 전국 광역지자체 중 전년 대비 예산이 삭감된 곳은 경상북도와 대구뿐이었다. 경북은 전년 대비 839억원이 감소한 3조1635억원, 대구는 1143억원이 감소한 2조 8902억으로 편성됐다. 이는 부산(7186억원 증액)ㆍ전남(6008억원 증액)ㆍ광주(2346억원 증액) 등과 달라, 당시 대구·경북(TK) 지역 의원들은 “TK 죽이기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다만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최종 확정된 예산안은 경북은 당초 정부안보다 3952억원 늘어난 3조6154억원, 대구는 1817억원 늘어난 3조719억원이었다. 
 
황 대표는 이어 “내년도 예산안에 대구는 3조4418억원을 요청했는데, 정부에서 2조7861억원밖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러니깐 '대구 패싱'이라는 말이 나오게 된 거다. 한국당은 내년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대구ㆍ경북이 홀대받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350여명 참석자는 황 대표가 구체적인 수치를 읊으며 TK 경제 살리기에 앞장서겠다고 하자 여러 차례 손뼉 치며 환호했다.  
 
또 18일 예정된 청와대-5당 대표 회동과 관련해선 “대통령을 만나면 그동안 제가 다니면서 들었던 서민들의 아픔과 고통, 무너져가는 경제 실상에 관해 얘기하고, 잘못된 정책은 고쳐달라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잘못된 정책으론 소득주도성장을 꼽았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대구의 한 중소기업을 찾아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는 “과거 정부들은 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대통령도 밖에 나가 상품을 세일즈하는 등 통상외교에 힘을 썼다. 그런데 현 정부 들어서는 통상외교가 거의 들리지 않는다. 정부가 경제를 살릴 생각이 없는 것인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대구=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