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준기 전DB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 피소

중앙일보 2019.07.16 10:50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뉴스1]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뉴스1]

2017년 여비서 성추행 의혹으로 회장직에서 물러난 김준기(75) 전 DB그룹(전 동부그룹) 회장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 A씨는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2016년부터 경기도 남양주시에 위치한 김 전 회장의 별장에서 1년간 가사도우미로 근무하던 중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고소인 조사는 마쳤으나, 피고소인 조사는 진행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소 당시 김 전 회장이 이미 미국으로 떠난 뒤였기 때문이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말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해 국내로 돌아오지 않았다. 
 
김 전 회장을 체포하지 못한 경찰은 김 전 회장의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의혹 사건 모두를 지난해 5월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기소중지는 피의자 소재를 찾을 수 없어 수사가 어려울 경우에 일단 수사를 중지하는 처분을 뜻한다. 사유가 해소되면 수사가 재개되며 공소시효도 유지된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앞서 지난 15일 JTBC가 공개한 A씨가 직접 녹음한 당시 녹취록에 따르면 “하지 말라”고 저항하는 A씨에게 김 전 회장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나 안 늙었지”, “나이 먹었으면 부드럽게 굴 줄 알아야지. 가만히 있어”라고 말하는 대목이 나온다. A씨는 김 전 회장이 주로 음란물을 본 후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A씨 주장에 대해 김 전 회장은 “성관계는 있었지만 합의된 관계였다”며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로 한 뒤 인터폴과 공조해 김 전 회장에게 적색수배를 내리는 한편 김 전 회장이 미국에서 추방될 경우 수사를 재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전 회장 비서였던 30대 여성 B씨는 김 전 회장 미국 출국 두 달 뒤인 2017년 9월 김 전 회장에게 같은 해 2~7월 상습적으로 추행당했다며 김 전 회장을 고소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