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스트트랙 수사’ 첫 출석 백혜련·윤소하…“한국당, 특권에 숨지마라”

중앙일보 2019.07.16 10:32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때 상대 당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자유한국당에 의해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왼쪽)과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여야가 충돌했을 때 상대 당 의원·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자유한국당에 의해 고발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왼쪽)과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감금·폭행 관련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수사대상 의원 중 처음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두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피고발인 신분으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나란히 출석했다. 취재진 포토라인에 선 백 의원은 “실질적 피해자인 제가 이 자리에 선 것이 너무나 황당하다”면서도 “우리 형사사법체계를 존중하기 때문에 이 자리에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조사에 불응하고 있는 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법 앞에 누구나 평등해야 하고 국회의원이라는 특권 아래 숨어서는 안 된다고 본다”며 “같이 함께 나와 조사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 최고위원도 “패스트트랙 법안을 물리적으로 막아내고 국회에서 국민에게 남부끄러운 행위를 하고 폭력적인 행동을 한 한국당이 엄하게 처벌받아야 한다”며 “그런데도 폭력을 당한 저희가 이곳에 먼저 선 것은 아이러니한 일”이라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두 의원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상대 당 의원과 당직자 등을 폭행한 혐의(공동폭행)로 고발됐다. 경찰은 한국당 의원 2명에 대해서도 같은 시각 출석을 통보했으나 불응했다.
 
지난주 경찰은 민주당 4명, 정의당 1명, 한국당 13명에 대해 이주 내 출석을 통보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선진화법 위반과 공무집행 방해, 특수 주거침입·감금 등의 혐의로 고발됐다. 일부 한국당 의원은 지난 4일 경찰의 1차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