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명 한방병원 샤워실 여성 몰래 찍은 20대 유학생

중앙일보 2019.07.16 09:14
서울 유명 한방병원샤워실 내부를 몰래 찍은 20대 남성이 검거됐다. [중앙포토]

서울 유명 한방병원샤워실 내부를 몰래 찍은 20대 남성이 검거됐다. [중앙포토]

 
서울 강남의 유명 한방병원 샤워실 내부를 몰래 찍은 2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6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미국 유학 중인 A(20)씨를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병원에 입원한 A씨는 지난 2일 오전 9시 병원 샤워실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벽과 샤워실 사이 틈에 자신의 휴대전화를 넣고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샤워실에 있던 피해 여성은 “누가 샤워실을 찍고 있는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검거했다. 또 A씨가 소지하고 있던 휴대전화도 압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호기심에 그랬다”는 취지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디지털포렌식 등을 통해 추가 피해를 확인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