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난민 출신 의원에 "너희 나라로 돌아가"했던 트럼프 …이번엔 "내게 사과해"

중앙일보 2019.07.16 00:27
미국 민주당 유색 여성 하원의원 4인방을 겨냥해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며 인종차별 공격을 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적반하장으로 되레 사과를 요구했다.
 

트윗 공격…"이스라엘인에게도 사과해"
막강한 자금력 지닌 유대인 표밭 공략
백인 보수 지지층 결집할 목적
CNN "트럼프 발언, 반 미국적"

왼쪽부터 라시다 틀라입, 일한 오마르,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아이아나 프레슬리 하원의원 [AP=연합뉴스]

왼쪽부터 라시다 틀라입, 일한 오마르,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아이아나 프레슬리 하원의원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특유의 쇼맨십을 이용해 인종 이슈를 백인 지지층 결집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오전 "급진적 좌파 여성 하원의원들은 언제 우리나라와 이스라엘인, 그리고 대통령실에 사과하려는가, 그들이 사용한 더러운 언어와 끔찍한 말들에 대해서 말이다"라고 트윗을 올렸다.
 
그는 이어 "많은 사람이 그들에게, 그들의 끔찍하고 역겨운 행동에 화가 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이런 아주 인기 없고 대표성 없는 여성 하원의원들의 행동과 입에서 뿜어져 나온 더러운 말 및 인종차별적 증오 속에서 단결하고 싶다면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보는 게 재미있을 것"이라고 썼다.
 
전날 유색 여성 하원의원 4인방에게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며 인종차별적 공격을 했다가 당사자들이 반격에 나서자 사과하는 대신 오히려 사과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이스라엘인에 사과하라는 발언 역시 막강한 자금력을 자랑하는 유대인 표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4인방 중 소말리아계인 일한 오마르 하원의원은 지난 2월 대표적 유대인 단체를 공개 비난했다가 반유대주의 논란이 일자 하루 만에 사과했다. 라시다 틀라입 하원의원은 이스라엘과 갈등을 이어오고 있는 팔레스타인 난민 2세다.
 
4인방의 대표 격인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즈 하원의원은 트윗을 통해 "4명의 유색 미국 여성의원들에게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던 어제 대통령의 (트윗) 발언은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특징적 발언"이라며 "트럼프는 공화당을 노골적인 인종차별주의로 이끌고 있고 이는 모든 미국인이 우려하는 것"이라고 반격했다.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세대를 걸쳐 자랑스럽게 여겨온 '멜팅팟' 원칙에 직접적으로 반하며 운영되는 미국을 창조하고 싶은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인종차별적일 뿐만 아니라 반(反)미국적"이라고 비판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