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성장률 6.2%…27년 만에 최저

중앙일보 2019.07.16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미·중 무역분쟁의 충격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2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이 2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5일 올해 2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잠정, 전년동기대비)이 6.2%라고 밝혔다. 1992년 3월 이후 집계된 분기별 GDP 성장률 중 최저치다.
 

미·중 무역분쟁 경기 둔화 가속

2분기 성장률은 블룸버그와 로이터 등이 집계한 시장의 전망치와는 같지만 전분기(6.4%)보다는 떨어졌다. 중국의 분기별 성장률은 지난해 1분기(6.8%) 이후 꾸준히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날 집계된 올 상반기 성장률은 6.3%였다.
 
휴전에 돌입했지만 미국과의 무역 갈등은 중국 경제를 짓누르고 있다. 중국 당국도 이를 인정했다. 마오성융 중국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경제 지표가 여전히 하방 압력을 받고 있고, 대외 불확실성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올해 성장률 목표치를 지난해의 6.5%가량보다 낮은 6.0~6.5%로 낮춰잡은 이유다. 다만 마 대변인은 “경제에 긍정적 신호가 있고 시장의 활력도 살아나고 있다”며 과도한 우려에는 선을 긋는 모습이다.
 
미·중 무역분쟁의 충격이 경제 전반으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는 대규모(2조1500억 위안) 인프라 투자와 2조 위안 규모의 감세로 경기 둔화에 대응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추가 부양책을 꺼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강(易鋼) 중국 인민은행장은 지난달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미국과 무역 전쟁이 더욱 악화할 경우 중국 정부가 다양한 통화·재정 정책을 활용해 대응에 나설 수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 정책 결정자는 대량 실업을 막기 위한 지원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며 “문제는 이미 높아진 부채 비율 등으로 인해 공격적인 수준의 부양책을 펼칠 여지는 제한적”이라고 보도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