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또 잦아진 조국 페북…홍남기 “단호한 대응 의지 표현”

중앙일보 2019.07.15 22:30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전 차를 마시고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왼쪽)과 같은날 여의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전 차를 마시고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왼쪽)과 같은날 여의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죽창가’를 소개한 것과 관련해 “대일관계에서 감정적 표현보다는 우리 정부가 필요한 분야에서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해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박 의원은 “조 수석이 동학농민혁명을 소재로 한 ‘죽창가’를 올리고, 여당의 일본 경제보복 특위 위원장은 의병을 일으킬만한 사항이라고 말한 것을 어떻게 보느냐”고 질의했다. 
 
홍 부총리는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한일) 양국에 다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며 “양국 모두 냉철하게 보고 대응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은 준비를 많이 했는데 죽창을 들고 의병만 일으키라는 선동이 도움이 되겠냐”는 정태옥 한국당 의원의 질의에는 “한두 분의 의견”이라며 “정부는 차분하고 단호하게 꾸준하게 대책을 세워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수석의 ‘죽창가’ 소개 게시글에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일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는데 민정수석은 죽창가를 들먹인다. 철없는 과일은 사람을 즐겁게 하는데 철없는 사람들은 국민을 불안하게 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15일 조국 민정수석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글(위)과 지난 13일 올린 ‘죽창가’ 소개 게시글. [사진 조국 페이스북 캡처]

15일 조국 민정수석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글(위)과 지난 13일 올린 ‘죽창가’ 소개 게시글. [사진 조국 페이스북 캡처]

한편 조 수석의 SNS 활동은 최근 들어 부쩍 늘었다. 조 수석은 예결위 질의에 나온 ‘죽창가’ 소개뿐만 아니라 지난 12일부터 현재까지 나흘간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게시물 10여건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지난 14일엔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산업부가 공식 보도자료를 내기 10여분 전에 먼저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15일에도 조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의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을 페이스북에 올린 뒤 “이번 대통령님의 발언은 한 마디 한 마디가 중요하다”고 썼다. 대부분 본인의 생각을 길게 쓰기보다는 청와대나 정부의 발표 자료 혹은 언론 기사 등을 링크하며 자신의 의견을 짤막하게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