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 제안에…靑 "준비돼 있다"

중앙일보 2019.07.15 12:59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지난 5월 1일 한국노총이 주최한 '2019 노동절 마라톤대회' 때 촬영된 사진이다. [뉴스1]

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지난 5월 1일 한국노총이 주최한 '2019 노동절 마라톤대회' 때 촬영된 사진이다. [뉴스1]

청와대는 1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본의 보복성 수출제한 조치와 관련해  '청와대 회담'을 제의한 데 대해 "국회에서 의논해 제안해주면 그 제안에 따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1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아직 국회에서 제안이 없기 때문에 특별한 입장은 없다"면서도 "저희는 지난번에 말씀드렸듯이 (5당 대표 회담을) 준비를 하고 있기 때문에 국회에서 제안을 해오면 따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수출 규제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에게 '정부 차원의 대일특사 파견', '미국 측의 협조 요청', '외교라인 교체', '장기적 대응방안 마련' 등 네 가지 회담 주제를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러한 논의를 하기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며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5당 대표 회담도 수용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한 어떤 형식에도 모두 동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9일 취임 2주년 특별대담에서 패스트트랙 사태 등으로 경색된 국회 정상화 해법을 논의하기 위해 5당 대표 회동과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제안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1대1 회담을 요구하며 이를 거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예정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언급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