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수출규제 강화 '타당하다' 56%, '타당하지 않다' 21%

중앙일보 2019.07.15 07:22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참의원 선거 유세에 나서 오사카 상점가에서 유권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참의원 선거 유세에 나서 오사카 상점가에서 유권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일본의 각 언론사가 21일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를 실시 중인 가운데 일본의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가 ‘타당하다’는 응답이 여전히 과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사히신문 13~14일 여론조사서
아베 내각 비지지층서도 '타당' 43%
선거 최대 관심사는 '한국 이슈' 아닌
'연금 등 사회보장' '경기·고용' 순

아사히신문이 13~14일 실시해 15일 보도한 전화 여론조사(1001명 유효응답)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한국을 대상으로 반도체 소재의 수출규제를 강화한 것에 대해 ‘타당하다’는 응답은 56%, ‘타당하지 않다’는 응답은 21%로 조사됐다. 앞서 TBS방송이 6~7일 실시한 여론조사(18세 이상 1146명 대상)에선 같은 질문에 ‘타당하다’는 응답이 58%, ‘타당하지 않다’는 24%였다.  
 
이번 아사히 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는 층에선 같은 ‘타당하다’는 응답이 74%로 높게 나타났다. 아베 내각 비지지층에서도 ‘타당하다’가 43%로 ‘타당하지 않다’는 응답(36%)을 웃돌았다. 남녀별로는 남성 응답자의 65%, 여성 응답자의 47%가 ‘타당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한국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항조치가 선거 이슈가 되지는 않는 분위기다. 요미우리신문이 12~14일 실시해 15일 보도한 전국 여론조사(2만6826명 유효응답)에서 참의원 선거에서 가장 중시하는 정책으로 꼽힌 것은 ‘연금 등 사회보장’ (41%)이었다. ‘경기·고용’ (19%)이 뒤를 이었고, ‘외교·안전보장’은 10%로 조사됐다. 아베 총리가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헌법 개정’의 주목도는 7%로 낮은 편이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