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설] 해군2함대의 ‘허위 자수’ 사건…철저 조사해 엄중 문책해야

중앙일보 2019.07.15 00:19 종합 30면 지면보기
보초를 서던 해군 2함대 병사가 “음료수 사러 간다”며 소총을 내려놓고 200m를 이탈해 탄약창고까지 접근했다가 경계병에게 발견되자 도망갔다. 이 거동수상자를 잡지 못한 해군의 영관급 장교는 “누군가 자수해 주면 상황이 종결된다”고 제의해 사건과 무관한 한 병사가 허위 자수했다가 적발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경계 실폐·은폐도 모자라 조작까지
윗선에도 쉬쉬 … 장관 7일 만에 알아
무너진 군 기강, 수뇌 교체가 답이다

북한 동력선이 150㎞ 넘게 우리 바다를 뚫고 들어와 삼척항에 닻을 내리면서 우리 군의 총체적 무능과 부실이 백일하에 드러난 게 불과 4주 전이다. 온 국민이 군의 경계 실패와 축소·은폐 의혹에 경악했다. 그런 군이 이번엔 무고한 병사에게 책임을 뒤집어씌우며 사건을 통째로 조작하기에 이르렀다. 이런 군을 믿고 밤잠을 잘 수 있는 국민이 과연 있을지 의문이다.
 
이 사건은 의혹투성이다. 해군은 거동수상자의 탄약고 접근·도주 경로를 전혀 파악하지 못했고, 간첩 침투용으로 의심할 수 있는 오리발이 발견되는 등 석연치 않은 대목이 많았다. 그런데도 해군은 사건 발생 3시간 만에 “대공 용의점이 없다”고 결론내렸다. 그래야 책임이 가벼워질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일 것이다. 북한을 의식하는 정부와 군 수뇌의 눈치를 보는 측면도 의심이 가는 대목이다. 더 큰 문제는 해당 부대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이 이 사건을 1주일 가까이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숨겼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은 사건 발생 7일 만에 군 출신인 바른미래당 김중로 의원의 문의를 받고서야 상황을 파악했다. 김 의원의 제보가 없었으면 이 사건은 군 수뇌부도 모른 채 묻혀버렸을 것이다. 힘없고 무고한 병사를 희생양 삼아 사건을 조작하는 한편 윗선에는 철저하게 숨기며 넘어가려 한 점에서 파렴치한 범죄요, 군 기강 문란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 온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까지 철저한 재조사를 벌여야 할 것이다.
 
이뿐이 아니다. 허위 자수 사건이 폭로된 12일에 또다시 북한 목선이 강원도 고성 해안 30m 앞까지 내려온 끝에 해경에 발견돼 군 경계망의 허점이 여전함을 드러냈다. 북한 동력선의 삼척항 입항 당시 경계 책임부대 중 하나였던 육군 23사단 병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도 안타까움과 함께 의구심을 사고 있다. 지난 4월부터 소초 근무에 투입된 이 병사는 소초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질책을 받아 마음고생이 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 우리 군은 주적 개념이 사라진 가운데 휴대전화를 마음대로 쓰고, 평일 외출도 자유자재다. 군 수뇌부는 북한 심기를 건드릴까 봐 전투기 도입 행사 하나 제대로 못 치르고 넘어가는 형편이다. 군답기를 포기한 군의 기강은 고삐가 풀릴 수밖에 없다. 경계 실패와 보고 축소, 은폐·조작은 그에 따른 현상일 것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그제 국회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해임 건의를 검토하라는 야당 의원의 요구에 “청와대와 상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총리가 국방부 장관 교체 필요성을 간접 시인한 건 이례적이다. 군의 난맥상이 갈 데까지 갔다는 얘기다. 그런데도 국방부 장관은 국민에게 사과 한마디 하지 않고  남의 일 말하듯 부하들만 질책하고 있으니 어이없다. 이번 사건도 허위 자수를 종용한 영관급 장교 한 명의 잘못만을 부각하고 있다. 이런 국방부 장관이 어떻게 군의 기강을 세우고 나라를 지킬 수 있겠는가.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