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귀국한 김현종 “목표 충분히 이뤘다…직접 중재 요청은 안 했다”

중앙일보 2019.07.14 18:18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로 귀국해 출국장 앞에서 미리 준비한 원고로 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로 귀국해 출국장 앞에서 미리 준비한 원고로 방미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3박4일간의 미국을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4일 “(방미에서) 당초 생각했던 목표를 충분히 이뤘다고 생각한다”며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잘 설명했고, 미국 측 인사들은 예외없이 이런 입장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개인적으로 (방미 결과에) 만족한다”며 이같이 자평했다.  
 
김 차장은 “(미국은) 특히 한·미·일 협력이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데 공감했고, 반도체·디스플레이의 글로벌 공급체계에 영향을 미쳐서 미국 기업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데 대해서도 많이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또 “우리의 전략물자의 북한 반출 가능성이 있다는 일본 주장에 대해 미국 측도 우리와 같은 평가를 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또 “언론은 자꾸 미국의 중재를 요청했는지 물어보는데, 제가 직접 중재를 요청하지는 않았다”며 “이번 방미시 미국 측 인사들이 우리 입장에 충분히 공감한 만큼 필요하다면 필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 국무부 대변인이 어제 ‘한·미·일 3국 관계강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언급한 것 자체가 제 대답을 대신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김 차장은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청 여부’와 관련해 “이번 방미시 제가 먼저 호르무스 해협에서의 최근 동향에 대한 미국 측 평가를 문의했던 것”이라며 “미국 측 파병 요청이나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 관계를 북핵 문제라는 하나의 프레임만을 가지고 바라보는 경향이 있는데 한·미 양국은 북핵 문제, 역내 국제사회의 평화 안정문제 등 다양한 이슈들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또 “한·미는 언제든 한·미·일 협의를 개최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일본은 준비가 안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