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2년 만에 정의당 대표 복귀…"진보 집권 길 열겠다"

중앙일보 2019.07.13 19:42
심상정 정의당 신임 당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기 대표단 선출보고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신임 당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기 대표단 선출보고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의원이 압도적인 득표율로 정의당 새 대표에 선출됐다. 정의당은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5기 대표단 선출 보고대회'를 열고 5기 전국 동시당직선거 결과를 발표했다.
 
개표 결과 심 대표는 1만 6177표(득표율 83.58%)를 얻어 3178표(16.42%)를 얻은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을 큰 차이로 이겼다.
 
심상정 정의당 신임 당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기 대표단 선출보고대회에서 손을 들어 올리고 있다. 왼쪽 부터 임한솔, 박예휘 부대표, 심 대표, 김종민 부대표. [뉴스1]

심상정 정의당 신임 당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기 대표단 선출보고대회에서 손을 들어 올리고 있다. 왼쪽 부터 임한솔, 박예휘 부대표, 심 대표, 김종민 부대표. [뉴스1]

이로써 심 대표는 2년 만에 당 대표로 복귀했다. 심 대표는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정의당 대표를 지낸 바 있다.
 
심 대표는 당 대표 수락 연설에서 자유한국당을 한국 정치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정당, 더불어민주당을 집권 포만감에 빠져 뒷걸음치는 정당으로 규정하고 "집권의 길을 열어가겠다"고 선언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더 이상 '소금정당', '등대정당' 역할에 머무를 수 없다"며 "1800만 촛불의 대표 정당으로 발돋움해 총선 승리와 진보 집권의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또 "내년 총선은 촛불 이후 첫 선거로, 한국당의 부활이냐 정의당의 약진이냐로 판가름 난다"며 "총선 승리로 60년 양당 기득권 정치를 종식하고 다원적 정당 체제의 대전환을 이루겠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을 걸고 선거제도 개혁을 기필코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