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일본 무역 보복 조치에 대응 전담팀 구성해 대책 마련

중앙일보 2019.07.11 19:12
경기도는 11일 이화순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일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대응 테스크포스(TF)'을 구성해 1차 회의를 열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11일 이화순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일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대응 테스크포스(TF)'을 구성해 1차 회의를 열었다. [사진 경기도]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ㆍ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한 것과 관련해 경기도가 전담팀을 구성하고 대응에 나섰다. 
 
경기도는 11일 오후 이화순 행정2부지사를 비롯한 경기도와 도 산하기관, 기업체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반도체ㆍ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대응 TF팀’ 1차 회의를 열었다. 이화순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TF팀에는  경기도 5개 부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산하기관 5곳, 경기도외국인투자기업협의회 등 협회 5곳이 참여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TF 운영과 대응 방안 총괄, 중앙부처와 협력체계 구축 등을 맡았다.
 
TF팀은 매달 정례회의를 갖되 사안 발생 시 수시 회의를 여는 등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중장기 대응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피해신고센터 등에서 수집된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원 대상 기업을 파악하고 일본 독과점 품목 분석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도 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4일 피해 신고센터 설치와 일본 제품의 독과점 현황 전수조사 실시 등을 골자로 한 대응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TF팀 구성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시에 따른 조치다. 이 지사는 지난 8일 간부회의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오래전부터 대비했어야 하는 문제”였다며 “실질적인 중장기 대책을 만들어 일본 중심의 독과점 상황을 바로잡고 경제 독립의 기회로 삼자 ”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는 지난 10일 '일본 정부의 세계 경제 질서 위협행위 중단과 피해방지 대책 촉구' 결의안을 위원회 안으로 의결했다. 결의안에는 일본 정부가 우리 대법원의 판결을 수용하고 세계 경제 질서를 위협하는 경제보복 조치를 철회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결의안은 16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