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경찰 소환 불응, 한국당 의원들…정치 불신 부채질”

중앙일보 2019.07.11 18:45
이낙연 총리가 1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총리가 1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경찰 소환 조사에 불응하고 있는 데 대해 “정치 불신을 부채질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 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공권력을 무시하고 대놓고 소환에 불응하는 국회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또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경찰 소환 통보에 ‘국회 정상화 과정에 찬물을 끼얹지 않도록 하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는 “법은 법대로 진행돼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게 저의 상식”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행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정치권 얘기를 하는 것은 몹시 조심스럽지만 원론적으로 말씀드리면 법을 만드는 곳이 법을 지키는 것은 국민의 당연한 요구이자 기대라고 본다”고 말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9일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몸싸움을 벌여 고소·고발된 사건과 관련 여야 국회의원 18명에게 내주 경찰 출석을 통보했다.
 
정당별로 한국당 13명, 민주당 4명, 정의당 1명이다.  
 
특히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혐의(특수감금)를 받는 한국당 엄용수·여상규·이양수·정갑윤 의원은 지난 4일까지 출석하라는 경찰 통보를 받았지만 당시 불응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