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늘을 나는 택시’ 한화시스템, 에어택시 시장 진출

중앙일보 2019.07.11 14:00
한화그룹의 방산 계열사인 한화시스템이 ‘하늘을 나는 택시’ 시장에 진출한다.

 
한화시스템은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떠오르는 에어택시 시장 진입을 위해 미국의 개인용 항공기(PAV·Personal Air Vehicle) 기업인 K4 에어로노틱스에 2500만 달러(한화 약 295억원)를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K4 에어로노틱스는 고효율 저소음 PAV를 구현할 다수의 특허를 가지고 있으며, 전기 추진식 PAV 제품 개발에 필요한 기반 기술 라이선스 등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화시스템 장시권 대표이사(왼쪽)과 벤 티그너 K4 에어로노틱스 CEO. [사진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 장시권 대표이사(왼쪽)과 벤 티그너 K4 에어로노틱스 CEO. [사진 한화시스템]

 PAV는 대기오염·소음 등 환경문제와 교통 체증 문제 등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운송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에는 배터리·모터 기술의 발전과 충돌 회피·자율비행 등의 기술이 등장해 PAV 개발에 착수하려는 업계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보잉·에어버스 등 글로벌 항공기 제조사와 스타트업 기업들이 PAV 개발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 우버 또한 에어택시 시장 창출을 위한 준비 중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투자를 통해 K4 에어로노틱스의 일정 지분을 확보하고, 미국 시장을 공략할 PAV 개발에 참여하게 된다. 항공전자 부품 등 새로운 분야로의 사업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화시스템 관계자는 “PAV는 한화시스템의 항공전자·정보통신기술(ICT) 기술력을 활용해 새로운 분야로 사업을 확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라며 “K4 에어로노틱스와의 협력을 통해 PAV를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