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숙, 지속적 스토킹한 네티즌 고소…“집까지 찾아와 보호차원”

중앙일보 2019.07.11 09:37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방송인 김숙이 자신을 스토킹한 네티즌을 경찰에 신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1일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최근 김숙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인터넷상에 지속적으로 음해성 글을 올린 한 여성을 경찰에 신고 및 고소했다.
 
김숙 소속사 관계자는 “김숙은 연예인으로서 감내하려 했지만 최근 자택에 찾아오는 일까지 벌어졌다”며 “소속사 입장에서는 더 이상 간과할 수 없어 조치를 취했고 신변의 위협도 느껴 현재 접근금지가처분 신청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숙은 약 10개월 전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  
 
이 여성은 김숙이 진행했던 라디오 게시판을 비롯한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근거 없는 이야기를 퍼뜨렸고 김숙이 출연하지 않는 타 방송 게시판에도 김숙이 자신을 감시한다는 등의 음해성 글을 올렸다
 
특히 최근 이 여성이 김숙의 집까지 찾아왔고 소속사 측에서 연예인 보호 차원으로 이 같은 대응에 나선 것이라고 스포츠서울 전했다.    
 
한편 1995년 KBS 12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한 김숙은 현재 JTBC2 ‘악플의 밤’,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MBC ‘구해줘! 홈즈’,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EBS1 ‘배워서 남줄랩시즌2’,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MBC every1 ‘비디오스타’, KBS2 ‘배틀트립’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