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매유통, “3분기, 더 어렵겠죠”…대한상의 RBSI '93'

중앙일보 2019.07.11 06:00
편의점 자료 사진. [중앙포토]

편의점 자료 사진. [중앙포토]

 
“나빠지면 나빠지지, 좋아질 기미가 안 보여요.” 

 
 서울 강북구에서 6년째 편의점을 운영중인  김지운(37)씨는 “이번 여름 장사도 어려울 것 같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편의점 운영 초창기에는 이렇게까지 비관적이지 않았다”는 김씨는 “경기가 나빠지면서 소비자 심리에도 반영되는 것 같다”고 했다.
 
 김씨처럼 올해 3분기 경기가 지난 분기보다 더 나빠질 것이라고 예상하는 소매유통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0일 소매유통업 10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가 93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경기전망지수가 100을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지난 분기보다 호전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100에 미치지 못하면 경기가 나빠질 것이란 에상이 많다는 의미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추이. [대한상공회의소]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추이. [대한상공회의소]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는 2018년 2분기(98)부터 올해 2분기(91)까지 연이어 감소하다 올 3분기 전망에서 살짝 올랐다. 그러나 2015년 2분기 이후 17분기 연속으로 기준치인 100을 넘지 못했다. 지난 4년 동안 소매유통업 업체들이 다음 분기의 전망을 밝게 전망한 적이 없었다는 의미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전통적 유통기업들이 경영환경 악화, 실적감소를 겪으면서 큰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된 소매유통업체 대부분이 올 3분기 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했지만, 홈쇼핑·온라인쇼핑 등 점포 없이 운영하는 업체들은 다음 분기 경기를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 100을 넘기지 못한 대형마트(94)·편의점(87)·백화점(86)·슈퍼마켓(84) 업체들에 비해 홈쇼핑·온라인쇼핑 업체들의 경기전망지수는 103을 기록했다. 대한상의는 “온라인 유통업체들의 공격적인 프로모션과 방문 구매를 온라인 구매로 대체하는 소비 패턴이 늘어난 것이 이유”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온라인쇼핑은 지난해 국내 총소비시장(363조원, 승용차 및 연료소매점 제외)의 31.4%를 차지하기도 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3분기 소매유통업계의 수익성이 ‘악화할 것’(29.7%)이라고 전망하는 업체가 ‘호전될 것’(15.7%)이라는 전망하는 곳보다 두 배 가까이 많았다. 특히 온라인쇼핑이 빠르게 퍼지고 있는 대형마트(39.7%), 슈퍼마켓(39.7%) 업체들이 수익성이 나빠질 것을 우려했다.
 
1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제10차 전원회의에서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이 국민의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제10차 전원회의에서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이 국민의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편의점 사장 김씨는 “최저임금 인상 문제뿐 아니라, 주변에 다른 점포들이 계속 생기는 등 상황이 계속 안 좋아졌다. 게다가 최근에는 일본산 제품을 들여놓았다고 항의하는 고객도 있으니 엎친 데 덮친 격”이라고 했다. 이번 조사에서도 대한상의가 ‘소매유통업체들이 필요한 정부의 정책 과제’를 묻자 업체들은 ‘출점제한 폐지 등 규제 완화’(57.2%) ‘최저임금 속도 조절’(15.0%) 등을 꼽았다.
 
 강석구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전망이 밝을 것으로 보는 업체가 온라인에만 그친다는 점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소매유통의 부정적 전망이 길어지는 데에는 구조적 영향이 크다”고 지적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