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유정父, 집 근처 공원에서 태연하게 운동하더라"

중앙일보 2019.07.11 02:10
MBC 실화탐사대에서 공개한 고유정의 졸업사진. [MBC 캡처]

MBC 실화탐사대에서 공개한 고유정의 졸업사진. [MBC 캡처]

최근 고유정의 가족이 동네에서 태연하게 운동하는 모습을 봤다는 이웃 주민의 증언이 나왔다.
 
10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 기소된 고유정의 주변인과 사건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고유정 가족의 집 근처에 사는 한 이웃은 제작진에 "(고유정 친정집에) 불이 켜져 있으니까 사람이 살긴 살 거다"라며 "바로 옆 공원에 운동기구가 많은데, 그렇게 큰 살인 사건이 났는데도 (고유정의 아버지는) 태연하게 운동을 하고 있더라"고 설명했다.
 
고유정 전 남편 강씨의 동생은 고유정 가족들에 대해 "'형 시신을 찾을 수 있게 도와주겠다, 시신 유기 장소라도 알아볼 수 있게 (고유정을) 설득해주겠다'고 연락이 왔으면 했다"면서 "그런데 여전히 연락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포시와 전남 완도, 제주 등에서 시신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범행 후 상당 시일이 지나 시신을 찾을 가능성은 희박한 상황이다. 이에 유족측은 시신을 찾지 못하면서 피해자의 장례는 생각지도 못하고 있다.
 
한편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오는 15일 오전 10시 30분 고유정에 대한 공판준비절차에 들어간다.
 
고유정은 앞서 형사소송법 논문을 다수 작성한 판사 출신과 생명과학을 전공한 변호사 등 5명을 선임했으나, 부정적인 여론으로 변호인들이 사임계를 제출해 10일 국선변호인을 선임했다.
 
고유정은 5월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