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아태국장 12일께 일본 방문

중앙일보 2019.07.11 00:03 종합 4면 지면보기
일본이 경제 보복에 돌입한 가운데 외교부가 국장급 당국자를 일본으로 파견해 대일 물밑 여론전에 나선다.  
 

일본, 산업부처 협의 과장급 격하

10일 외교부에 따르면 김정한 아시아·태평양국장이 12일쯤 일본 지역 공관장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 니가타를 방문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남관표 주일대사가 주재하는 공관장 회의에 배석하기 위한 것”이라며 “기존에 예정돼 있던 회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본이 ‘한국에 대한 신뢰’를 거론하며 보복 조치에 나선 만큼 한·일 위기관리를 위한 급파 성격이 강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김 국장이 방일 계기로 현지에서 한·일 국장급 협의를 개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단 외교부 당국자는 “아무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며 “매달 정기적으로 열리는 국장급 협의를 개최할 시기가 되긴 했지만, 현재 양국 관계를 고려할 때 협의를 진행할 만한 분위기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도쿄에서 일본 외무성 고위 당국자를 8일 면담했던 국내 소식통은 “외무성은 오는 18일까지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판결 문제와 관련해 조금이라도 진전된 방안을 내기를 목을 빼고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달 18일은 일본 외무성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상의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3조 3항)을 요청한 데 대한 시한이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외무성 고위 당국자는 “일본 정부 안에도 외무성을 비롯한 대화파는 어떻게든 중간 지점을 찾자는 입장인데 한국이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일본 외무성이 총리 관저가 주도한 보복 조치를 발표 하루 전에야 통보받았다는 점에서 일본 내 기류는 총리 관저, 경제산업성 등을 상대로 다각도로 파악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12일 오후 일본 도쿄에서 이뤄질 한·일 산업부처 간 양자협의는 일본 측 요구로 과장급 ‘실무협의’로 정해졌다. 산업부 당국자는 “일본 경제산업성 측이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양국 실무협의 참석자 레벨을 과장급으로 주장했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세종=김기환 기자 uu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