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총선 출마설' 이낙연 "현재로선 계획 없어…저는 원래 까칠"

중앙일보 2019.07.10 19:56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 전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 전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내년 총선 출마설에 대해 "현재로서는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거듭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는 국무위원들의 내년 총선 출마 여부가 화두로 떠올랐다.
 
이 총리는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금 총리의 출마설이 나돌고 있다. 21대 총선에 출마하겠느냐"고 묻자 "총선을 말하는 것이냐"라며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향후 입장이 바뀔 수 있냐는 질문에 이 총리는 "제가 계획을 세울 처지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나가라고 하면 나가겠느냐"고 재차 질의하자 이 총리는 "그러시기야 하겠습니까"라며 말을 아꼈다.
 
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저는 전혀 관심이 없다"며 "경제살리기에도 시간이 절박하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최근 강원 출마설이 도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에게도 같은 질문을 던졌다. 이에 최 위원장은 "그러한 생각을 갖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또한 임 의원은 "항간에 들리는 이야기에 의하면 대통령께서 굉장히 까칠해졌다고 하는데 총리가 보기엔 건강이 어떠시냐"고 물었고 이 총리는 "이번 월요일에 점심을 모셨는데 전혀 그런 것은 못 느꼈다. 평온하시다"고 했다.
 
임 의원이 "총리께서도 까칠해졌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이어가자 이 총리는 "저는 원래 까칠하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