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日 경제보복은 자가당착…세계경제에도 타격”

중앙일보 2019.07.10 16:41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일본의 추가 수출규제 가능성에 대해 “일본이 만약 추가 조치를 취한다면 어떤 분야일까 많은 가능성을 보고 나름대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구체적 공개는 어렵지만 다방면에서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세계무역기구(WTO) 이사회에 긴급 의제로 상정돼 우리 정부의 입장을 말했고 그에 대한 일본 측 진술도 나왔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산업에서는 (규제품목의) 재고 확보가 매우 필요하다”며 “기업인들이 피를 말려가며 재고 확보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봤다. 눈물이 날 정도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입처 다변화, 국내 생산역량 확충, 국산화 촉진 등을 함께 해가며 중장기적으로 부품 소재, 장비 산업의 획기적 육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보복성 수출규제를 감행한 아베 내각을 향해서는 “갑자기 경제보복 방식으로 나온 것은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한국은 물론 세계경제에도 많은 타격을 줄 것이다. 일본의 재고(再顧)를 촉구한다”고 경고했다.
 
또 “일본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공정무역·자유무역을 주장한) G20 선언문을 채택한 다음날 선언문을 무색게 하는 조치를 발표한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아베 총리가 무역 문제를 뛰어넘어 유엔제제 결의 위반처럼 말한 것은 대단히 위험한 발언”이라며 “수십 년 동안 유지한 한미일 안보협력을 흔들 수 있는 위험한 발언이다. 신중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부 내 대표적 ‘일본통’으로서 현재의 일본 행위에 배신감이 들지 않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 총리는 “회한이 드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지금 어려움에 있어도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은 포기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