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잠 깬뒤 성폭행하려는 강지환 목격···내 옷도 잔뜩 흐트러져"

중앙일보 2019.07.10 14:11
배우 강지환. [뉴시스]

배우 강지환. [뉴시스]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 여성이 강씨의 범행 일부를 목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 피해자 중 한 명인 A씨는 10일 오전 이뤄진 경찰의 피해자 조사에서 강씨의 자택 방에서 함께 잠을 자고 있던 다른 피해 여성인 B씨를 상대로 강씨가 성폭행을 시도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잠에서 깨 바로 옆에서 벌어지는 광경을 보고선 놀라 소리를 질렀고, 그때야 강씨가 범행을 멈췄다고 진술했다. 또 자신의 옷매무새가 심하게 흐트러져 있어 자신도 비슷한 피해를 봤다고 판단해 경찰에 성추행 피해를 진술하게 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도 자신이 기억하는 피해 사실을 경찰에 진술했다. A씨와 B씨의 진술 중 서로 엇갈리는 부분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는 피해자 조사에 앞서 성범죄 피해진술 기록이 이뤄지는 해바라기센터에서 성폭행 피해 여부 확인과 관련한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1주일가량 걸린다.
 
강씨 소속사에 따르면 이들은 외주 스태프로 확인됐다. 이들에 대한 피해자 조사는 이날 오전 마무리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강씨를 불러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강씨는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쯤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강씨는 A씨와 B씨 등 자신의 촬영을 돕는 스태프 2명과 자신의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체포 당시 강씨는 술에 취해 있었다고 한다. 강씨는 경찰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며 “눈을 떠보니까 A씨 등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술에 취한 상태로 경찰에서 1차 조사를 받은 뒤 유치장에 입감됐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