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노상주차장 사라진다

중앙일보 2019.07.10 13:47
서울 동대문구의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에 차들이 불법으로 주차돼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서울 동대문구의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에 차들이 불법으로 주차돼있다. [사진 행정안전부]

어린이 보호구역에 불법으로 주차된 차들이 점차 사라질 전망이다. 도로를 건너가는 학생들이 차량에 가려져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행정안전부는 전국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노상주차장 총 281곳을 2년 안에 없애겠다고 10일 밝혔다.
 
행안부는 지난해 12월 어린이 보호구역 내 불법 노상주차장 실태를 조사해 281곳을 발견했다. 우선 2015~2017년 교통사고가 발생한 적이 있는 40개 주차장을 올해 10월 말까지 없앤다. 이어 올해 말까지 59개, 내년에 152개를 없앤다.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차량의 운행속도는 30km 이내로 제한되고 구역 내 노상주차장도 설치할 수 없다. [중앙포토]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차량의 운행속도는 30km 이내로 제한되고 구역 내 노상주차장도 설치할 수 없다. [중앙포토]

어린이 보호구역 제도는 어린이들의 교통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만들었다. 도로교통법에 따라 유치원ㆍ초등학교 등의 주변 도로에 지정된다. 해당 구역을 지나는 차량의 운행속도는 30km 이내로 제한된다. 도로를 건너가는 학생들이 명확히 보이도록 학교의 주 출입문과 직접 연결된 도로에 주정차도 할 수 없다. 비슷한 이유로 노상주차장도 설치할 수 없다. 하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았고 이번에 대책이 나온 것이다. 
  
허언욱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어린이 안전을 위한 법정 의무가 지켜지지 않는 것을 바라만 볼 수 없다”며 “어린이가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