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스트트랙 충돌’ 의원 18명 출석요구…1차 불응 한국당 4명엔 재통보

중앙일보 2019.07.10 13:06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일어난 국회 감금·폭력 사건 등을 수사 중인 경찰이 10일 수사 대상 국회의원 18명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경찰은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혐의를 받는 자유한국당 의원 9명에게 새로 출석을 통보했다.
 
특히 지난 4일까지 출석 요구에도 응하지 않은 한국당 엄용수, 여상규, 정갑윤, 이양수 의원 4명에게는 2차 출석 요구서를 보냈다.
 
또 국회 의안과 사무실 앞 충돌 상황과 관련해 민주당 의원 4명, 정의당 1명에게도 새로 출석을 요구했다.
 
경찰은 이들에게 다음 주 중 출석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소환을 통보한 의원들의 실명을 밝힐 수 없다”며 “소환 일자 역시 다음 주라는 것 이외에는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 표창원 의원의 경우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찰 소환 통보(오는 17일) 사실을 알렸다.
 
표 의원은 “국회 폭력 사태 관련 경찰의 피고발인 출석 요구에 응해 적극적으로 수사에 협조하겠다”며 “국회의원이 경찰 조사에 불응하고 비협조, 직위 권한 이용 압박하거나 방탄국회 소집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표 의원은 경찰 출석 요구서를 촬영한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경찰은 이번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을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감금’, ‘국회 의안과 사무실 점거’, ‘사개특위 회의실 앞 충돌’, ‘정개특위 회의실 앞 충돌’ 등 크게 4개 분류로 나눠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사건 당시 상황이 담긴 1.4TB(테라바이트) 분량의 채증 영상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현재 분석이 끝난 의원 순서대로 소환 통보를 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건으로 고소·고발된 사람은 2000여명에 달한다. 전체 피고발인수는 121명이고 이 중 109명이 국회의원이다. 
 
한국당이 58명으로 가장 많고,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