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조국, 법무부 장관 100% 기용될 것”

중앙일보 2019.07.10 10:20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0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설과 관련해 “100% 법무부 장관으로 온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같이 말한 뒤 “차라리 민정수석의 경험을 가지고 법무부 장관 전면에 나서서 검찰개혁이나 검경수사권 조정 등 문재인 정부가 바라는 개혁을 완수해달라. 저는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개각과 관련해 “7~8월 정도 최소 8~9개 장관은 바뀔 것 같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안보 라인의 교체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낙연 총리가 대정부질문에서) 대답하는 뉘앙스가 상당히 교체해야 한다는 방향으로 들었다”고 전했다.
 
특히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언급하며 “능력에 비해 출세를 너무 많이 했다”면서 “자기 식구끼리 하려고 하지 말고 창 안에서만 하지 말고 창밖을 좀 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인력풀을 넓히면 다른 정당 소속 의원도 기용될 수 있는 거 아니냐’는 질문에 “그렇게 해야 한다고 본다”며 “탕평인사를 하도록 문밖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보건복지부 장관설에 대해서도 “또 회전문 인사를 한다”며 “처음에는 국토부 장관설이 나왔는데 그래서 감동을 주겠나”라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