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건설, 사우디서 수주 '잭팟'…3조2000억원 공사 따내

중앙일보 2019.07.10 09:02
현대건설이 수주한 사우디 마잔 가스플랜트 계약식 모습. [사진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수주한 사우디 마잔 가스플랜트 계약식 모습. [사진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3조원이 넘는 초대형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9일(현지시간) 사우디의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발주한 사우디 마잔(Marjan) 개발 프로그램 '패키지 6'과 '패키지 12' 공사를 총 27억달러(약 3조2000억원)에 수주하고 사우디 현지에서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계약식에는 사우디 아람코의 아민 나세르 최고경영자(CEO)와 아흐마드 알사디 수석 부사장, 파하드 알헬랄 부사장 등 발주처 주요 관계자들과 현대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인 이원우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건설이 이번한 수주한 공사는 사우디 동부 담맘에서 북서쪽으로 약 250㎞ 떨어진 마잔 지역의 해상 유전에서 생산되는 가스와 원유를 처리하는 가스플랜트를 짓는 것이다.
 
패키지 6은 원유와 가스를 분리 처리하는 기존 공장에 하루 30만 배럴의 원유와 가스를 추가로 분리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확장하는 공사다. 총 공사금액은 약 14억8000만달러(약 1조7189억원)에 달한다.
 
패키지 12는 육상의 가스 처리 플랜트에 전력과 용수 등 공장 운영에 필요한 유틸리티를 공급하는 간접시설 설치 공사다. 수주금액은 12억5000만달러(약 1조4570억원)다.
 
두 패키지 모두 공사 기간은 착공 후 41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 과정에서 여러 글로벌 경쟁사들과 치열한 경합을 벌였으며 발주처로부터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