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도 의심"…아내 둔기로 때려 머리뼈 함몰시킨 60대

중앙일보 2019.07.10 07:57
[연합뉴스]

[연합뉴스]

외도를 의심하며 아내를 둔기로 내려친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6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9시 25분쯤 전주시 덕진구 금암동의 한 주택에서 아내(63)를 둔기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아내가 폭행을 피해 집 밖으로 달아나자 인근 도로까지 따라가 둔기를 휘둘렀다.
 
이를 목격한 시민은 경찰에 신고했고 A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 아내는 머리뼈가 함몰되는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외도를 의심해서 그랬다"며 범행을 인정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을 파악하고 있다"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피의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