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국무부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만남, 정상회담 아냐”

중앙일보 2019.07.10 06:5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 “정상회담도 협상도 아닌 두 지도자의 만남”이라고 말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지난달 30일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진행된 북미 정상의 회동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전 세계의 많은 사람에게 특별하고 역사적인 날이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짧게 만날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50분가량 대화하며 사실상 3차 북미정상회담을 했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미국 정부는 정상회담으로 보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에 따라 조만간 재개될 북미 실무협상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추가 정상회담이 합의되면 3차 북미정상회담으로 규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테이거스 대변인는 “아직 북미 실무협상과 관련해 공개할 일정이 없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