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일도 미니멀리즘 시대 "작은 과일이 잘 팔린다"

중앙일보 2019.07.10 06:00
“작은 것이 아름답다”  

자두 체리 등 미니 과일 인기
1인가구, 맞벌이 부부 선호

요즘엔 과일에도 이 말이 통한다. 10일 롯데마트가 지난 3년간(2016~2018년) 과일 매출을 분석해 보니 크기가 작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미니 과일’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체리 등 씻어 껍질 채 먹는 미니 과일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롯데마트 체리 행사.

체리 등 씻어 껍질 채 먹는 미니 과일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롯데마트 체리 행사.

체리의 경우 2017년에 26.0%, 2018년에 7.6% 매출이 증가했다. 자두는 2017년 11.7%, 지난해 3.4%가량 매출이 늘었고 딸기, 무화과, 토마토, 포도 등도 3년간 매출이 지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서도 이러한 추세는 계속되고 있다. 딸기는 올해 1~6월 기준 전년 동기보다 9.6% 늘었으며, 토마토도 같은 기간 20.3% 증가했다.  
작은 과일의 인기 요인은 복합적이다. 눈에 띄는 요인은 맞벌이 부부, 1인 가구가 별다른 작업 없이 간편하게 씻기만 하면 먹을 수 있는 과일을 많이 찾는다는 점이다. 작은 과일은 껍질째 먹을 수 있어 음식물 쓰레기를 적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롯데마트는 11~17일 일주일간 다양한 미니 과일 판매행사를 열 예정이다. ‘워싱턴 체리(650g/1팩’를 9900원에 판매하며, 김천ㆍ경산 등 유명산지에서 재배된 ‘거봉(2kg’을 1만3900원에, ‘냉동 미국산 블루베리(1kg)’를 5900원에 판다. 또 자두(1.2kg), 체리 자두(500g), GAP 영주 자두(1kg) 등 다양한 자두 품종을 각 4900원 균일가에 판매한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