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 저런”…인어공주 캐스팅 논란에 디즈니가 남긴 말

중앙일보 2019.07.10 01:06
애니메이션 '인어공주' 실사판 주인공에 할리 베일리를 캐스팅했다고 밝힌 디즈니. [사진 트위터]

애니메이션 '인어공주' 실사판 주인공에 할리 베일리를 캐스팅했다고 밝힌 디즈니. [사진 트위터]

디즈니가 실사영화 '인어공주'의 캐스팅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디즈니 산하 채널 '프리폼'은 지난 7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할리 베일리(19)가 인어공주 '애리얼'역에 어울리지 않다는 논란에 답했다. 
 
프리폼 측은 "애리얼이라는 캐릭터는 가상의 인물이다. 모두 이를 알고 있다. 그런데도 여러분은 할리 베일리가 원작과 닮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문제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어공주가 덴마크 동화라는 점을 강조했다. "'인어공주'의 원작자는 덴마크인이다. '애리얼'은 인어다. 애리얼은 전 세계 바닷속 왕국에 살고, 어디에서든 합법적으로 수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덴마크인이 흑인일 수 있기 때문에, 덴마크 인어들도 흑인일 수 있다. 애리얼은 언제나 지상으로 올라와 구릿빛 피부를 더 진하게 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흑인 덴마크인과 인어가 유전적으로 빨간 머리를 갖는 것도 가능하다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인어공주’의 실사영화 주인공 애리얼 역에 캐스팅된 할리 베일리(왼쪽). 오른쪽은 디즈니가 산하 채널 ‘프리폼’ 인스타그램에 올린 캐스팅 논란 반박글. [AP=연합뉴스]

디즈니 애니메이션 ‘인어공주’의 실사영화 주인공 애리얼 역에 캐스팅된 할리 베일리(왼쪽). 오른쪽은 디즈니가 산하 채널 ‘프리폼’ 인스타그램에 올린 캐스팅 논란 반박글. [AP=연합뉴스]

 
검은 머리를 가진 베일리가 흰 피부에 빨간 머리로 묘사된 애리얼 이미지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지적에 반박한 것이다. 프리폼 측은 "이렇게까지 말했는데도 '인어공주 하면 연상되는 이미지가 아니다'라는 이유로 베일리의 캐스팅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면, 오 저런…그건 당신의 문제"라는 말로 글을 끝맺었다. 
 
이번 논란은 지난 4일 인어공주 실사영화 주인공 역에 할리 베일리가 캐스팅됐다는 소식과 함께 시작됐다. 캐스팅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은 "베일리는 애리얼역에 어울리지 않는다"며 반발했다. 특히 '#나의 애리얼은 이렇지 않아'(#NotMyAriel)라는 해시태그가 수천 건 이상 게시됐다.
 
이에 '인어공주' 실사영화를 이끌고 있는 롭 마셜(59) 감독은 베일리에 대해 "눈부시게 아름다운 목소리는 물론 정신, 열정, 순수함, 젊음 등을 모두 보유한 드문 인재"라고 캐스팅 이유를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