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호석, 폭행 혐의 인정…차오름 "룸살롱 억지로 데려가" 반박도

중앙일보 2019.07.09 15:17
양호석(왼쪽)과 차오름(오른쪽). [사진 인스타그램]

양호석(왼쪽)과 차오름(오른쪽). [사진 인스타그램]

머슬마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30)이 1심 재판에서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오름(28)을 폭행한 혐의를 인정했다. 양호석의 인정으로 폭행 사건이 순조롭게 마무리 되는 듯 했지만, 양호석이 재판에서 "차오름을 바른길로 인도하려다가 폭행했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 알려지자 차오름이 반박에 나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 심리로 9일 첫 재판에서 양호석 측은 "차오름이 술집 여종업원에게 과하고 무례하게 굴었다. 먼저 술자리에서 욕을 하고 나에게 반말을 한 것이 폭행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0년 동안 차오름을 좋은 길로 이끌어주려고 노력했지만, 제가 본격적으로 운동을 하면서 멀어진 사이 운동 코치를 한다던 차오름이 깡패들과 어울려 속이 상했다"라며 "차오름이 지방에 내려가 피겨스케이팅 관련 일을 한다고 해 이사비용도 대줬는데, 이사도 하지 않아 그간 감정이 많이 쌓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호석 측은 "감정 때문인지 금액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아직 차오름과 합의를 하지 못했다"면서 합의를 할 시간을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변 부장판사는 다음달 29일 공판 기일을 한 번 더 열고 양호석과 차오름의 합의사항을 한 번 더 들어볼 예정이다.
 
차오름 인스타그램.

차오름 인스타그램.

양호석의 법정 발언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차오름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내가 룸살롱가기 싫다고 하는데 (네가) 데려갔지 않았나. 내가 여종업원에게 무례하게 했다고? 내가 널 위해 감싸준 게 더 많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차오름은 "내가 깡패들이랑 어울렸다고? 10년 동안 나를 재워주고 먹여줬다고? 내가 너 도와준 건? 너 도박도 하지 않았나"라고 폭로했다.  
 
양호석은 4월 23일 오전 5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소재 한 술집에서 말다툼하던 차오름의 뺨을 때리고 주점 밖으로 끌고 나와 발로 걷어차는 등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당시 차오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굴 상태와 몸 상태가 너무 안 좋아 사진을 올리지 못하지만, 기사 보고 많은 분이 위로와 안부 연락을 주셔서 감사하고 죄송하다"면서 폭행으로 안와골절, 코뼈함몰 등의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차오름은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이며 현재 피겨스케이팅 코치로 활동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