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차세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연구 등 집중 지원

중앙일보 2019.07.09 15:01
삼성전자가 2019년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연구지원 과제'로 차세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기술을 선정해 집중 투자한다. 이외에도 로봇, 헬스케어 등을 포함해 총 4개 분야에서 총 15개 연구과제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3년부터 1조5000억원을 출연해 과학기술 분야의 혁신적인 연구 과제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왼쪽부터 명지대 윤태식 교수, 홍익대 김태경 교수, 고려대 세종캠퍼스 김휘 교수, 부산대 김창석 교수, KIST 유용상 교수. [사진 삼성전자]

왼쪽부터 명지대 윤태식 교수, 홍익대 김태경 교수, 고려대 세종캠퍼스 김휘 교수, 부산대 김창석 교수, KIST 유용상 교수. [사진 삼성전자]

 
올해 반도체 분야에서는 산업의 획기적인 기술향상을 이끌 수 있는 기술로 ▶이온 이동을 이용한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명지대학교 윤태식 교수)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100층 이상 집적하기 위한 신규 소재(한양대학교 송윤흡 교수) ▶다이아몬드 이용한 차세대 반도체 패키징 기술 개발(중앙대학교 이형순 교수) 등 과제 6개가 선정됐다.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미래 혁신을 가져올 기술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청색 발광 소재의 효율 한계 극복(홍익대학교 김태경 교수) ▶홀로그램용 공간 변조 기술 연구(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김휘 교수) ▶나노와이어 기반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 연구(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 김재균 교수) 등 5개 과제가 꼽혔다.  
 
컨슈머 로봇 분야에서는 로봇 피부에서 압력·온도·거리·진동 등을 감지하는 말초신경계 광섬유센서 개발(부산대학교 김창석 교수) 등 2개 과제가, 진단 및 헬스케어 솔루션 분야에서는 미세먼지를 크기와 종류별로 구별해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공기정화기술(KIST 유용상 교수) 등 2개 과제가 각각 선정됐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자유 공모 지원과제는 매년 상·하반기에 한 차례씩, 지정 테마 지원과제는 연 1회 선정한다. 삼성전자는 올해 7월까지 미래 기술 개발 532개 과제에 6826억원을 투자했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