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경태 “윤석열, 그 정도 기억력이면 검찰총장 안해야”

중앙일보 2019.07.09 10:47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렸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렸다. 임현동 기자

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9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위증 논란과 관련해 “만약에 녹음이 있었는지 몰랐다면 그렇게 거짓말을 계속해도 되는지 국민이 실망을 많이 했을 것”이라며 “일반 시정잡배와 다를 게 뭐가 있느냐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검찰총장이라는 자리는 진실되고 정직해야 한다”면서 “그 자리에 오르기에는 적절한 인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윤 후보자는 지난 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세무서장에게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해준 사실이 없다’고 의혹을 부인하다가, 청문회 후반쯤 ‘이 변호사에게 윤우진 전 서장을 만나보라고 말했다’는 뉴스타파의 2012년 당시 언론 인터뷰 녹음파일이 공개되자 발언 사실을 인정하며 “변호사 소개와 실제 선임은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조 최고위원은 “윤 후보자의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표현에서 기개가 있고 정의로운 사람으로 보여 유난히 기대를 했는데 이렇게 거짓말이 드러난 부분은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기억의 착오가 있었을 가능성은 없겠냐’는 질문에 “머리가 참 좋으신 분으로 알고 있다”며 “그 정도 기억을 못 할 정도의 기억력이라면 그 자리를 준대도 가면 안 된다”고 답했다.
 
이어 “변명으로 일관하는 모습은 좋지 않다. 스스로 판단해서 그 자리가 본인 자리가 아니라는 것을 인지했으면 좋겠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명권자(문재인 대통령)가 강행한다면 임명권자도 어찌보면 똑같은 사람이 되지 않겠나.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시 한국당의 대응에 대해선 “지금 법적으로 제동을 가할 만한 것이 없다. 그래서 청문회 무용론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제대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